IT기반 종합 유통물류 브랜드 부릉(VROONG)을 운영하는 메쉬코리아가 오는  7월 식자재 유통 플랫폼 ‘부릉마켓(가칭)’을 출시할 계획이다.

메쉬코리아는 지난해 10월 시작한 식자재 유통 시범사업을 완료했다고 27일 밝혔다.

메쉬코리아는 약 2년 전 시작된 식자재 물류사업과 시너지를 창출하기 위해 지난해 10월 식자재 유통사업을 시작했다. 외식 트렌드가 빠르게 변화하고 프랜차이즈 시장이 성장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국내 식자재 시장의 유통 환경이 여전히 낙후되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현재 기업간거래(B2B) 식자재 유통 시장은 중소 업체 중심인 외식업계 특성상, 개별 업체 구매력이 낮아 대형 식자재 공급사의 판매효율을 보장하기 어렵고 유통단계가 복잡해 과다한 유통 마진이 발생하는 구조적 한계가 있었다. 또한 식자재 유통물류 전 과정에서 디지털화가 더뎌 늦은 시각 주문 후 다음날 이른 시각 배송이 어렵고 발주량과 재고량의 연동 관리가 쉽지 않은 문제, 부정확한 수요예측에 따라 다량의 식자재가 폐기되는 문제가 발생했다.

메쉬코리아는 식자재 구매처별 발주와 배송을 단일 과정으로 통합, 고객이 고품질 식자재를 저비용에 공급받을 수 있도록 개선했다고 밝혔다. 또한 ‘부릉’의 디지털 물류시스템, 풀필먼트센터, 냉장냉동 시스템을 완비한 사륜 트럭 650여개, 전국 520여개 직영 물류 거점을 이용해 필요한 시간에 배송 받을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같이 지난 7개월 동안 시범사업을 진행한 결과, 메쉬코리아는 매출액 100억원 이상 식자재 유통을 통해 공급, 발주, 사업자 배송 등 유통 프로세스를 확립했으며 온오프라인 통합 식자재 유통 단일 플랫폼 구축 준비를 마쳤다. 또한 다음달 ‘부릉마켓’을 출시해 부릉이 보유한 B2B식자재 공급사와 약 12만개 상점을 연결할 계획이다.

한편 메쉬코리아는 데이터와 인공지능(AI) 기술을 기반으로 물류를 통합하는 플랫폼 기업이다. 빅데이터와 AI를 활용한 디지털 물류 서비스를 제공하는 ‘부릉(VROONG)’을 운영 중이며 74000여명 제휴 배송기사와 물류 핵심 인프라인 풀필먼트센터(FC), 마이크로풀필먼트센터(MFC)를 포함한 전국450여 곳의 거점 등을 토대로 자체 개발한 통합 물류관리 솔루션을 적용한 배송 서비스를 제공한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