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신사의 PB(자체 제작 브랜드) 무신사 스탠다드가 홍대에 이어 강남으로 진출한다. 새롭게 문을 여는 ‘무신사 스탠다드 강남’은 무신사의 오프라인 확대 전략의 핵심이 될 예정이다.

무신사는 다음달 서울 강남에 무신사 스탠다드의 새로운 플래그십 스토어를 선보인다고 16일 밝혔다.

오는 7월 1일 문을 여는 ‘무신사 스탠다드 강남’는 서울 지하철 2호선 강남역과 9호선 신논현역 중간 지점에 지상 1층부터 지하 2층 규모로 들어선다. 영업 면적은 약 976㎡(약 287평)로 첫 번째 매장인 홍대 스토어(약 850㎡)보다 조금 큰 수준이다. 첫 플래그십 스토어인 무신사 스탠다드 홍대가 브랜드 경험 제공에 초점을 맞췄다면, 강남 스토어는 한층 발전된 고객 경험과 함께 더 많은 고객이 무신사 스탠다드를 직접 만나고 입어볼 수 있어야 한다는 전략에 주안점을 뒀다.

무신사 스탠다드 강남 스토어는 △지상 1층 남성 의류를 비롯해 △지하 1층 남성, 언더웨어, 액세서리, 코스메틱 △지하 2층 여성 의류 등으로 구성되어 시즌별 주요 상품으로 채워질 예정이다.

이건오 무신사 스탠다드 본부장은 “기존에 무신사 스탠다드를 아끼고 사랑하는 주요 고객층은 물론 다양한 소비자를 만날 수 있는 타깃 확장성 측면에서 서울 강남 지역을 주목하게 됐다”며 “무신사 스탠다드의 아이덴티티와 서비스를 담은 강남 플래그십 스토어를 통해 더 많은 소비자들과 만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