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의 대표 지적재산권(IP) 세븐나이츠가 새로운 MMORPG로 선보인다. 넷마블은 16일 열린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전작의 장점은 계승하고 단점을 채우는 한 단계 진화된 세븐나이츠를 만날 수 있을 것”이라며 오는 7월 28일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P2E(Play to earn, 돈 버는 게임) 출시에 대해서는 ‘더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16일 열린 넷마블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넷마블 권영식 대표가 환영사를 하고 있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는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은 레볼루션 타이틀이 붙는 넷마블의 네번째 작품으로 세븐나이츠1, 2를 서비스하며 축적한 개발역량과 경험을 바탕으로 한단계 진화시킨 세븐나이츠 IP의 완성형”이라며 “2022년을 플랫폼 및 자체IP 확장의 해로 삼은 넷마블에게 있어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은 더욱더 의미 있는 게임이고, 원작 그 이상의 재미와 가치를 만들어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당신이 누구인지 잊지 마세요

넷마블의 새로운 MMORPG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은 이용자들이 아바타를 통해 세븐나이츠 영웅들로 변신, 모험을 펼치는 오픈월드 MMORPG다. 고정된 클래스를 육성하는 것이 아닌 상황에 따라 다양한 스킬을 가진 무기를 모두 사용하고 영웅카드를 이용해 각양각색의 세븐나이츠 영웅으로 변신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세븐나이츠의 개발을 담당한 넷마블넥서스의 김정민 대표는 “이용자들이 더 많은 플랫폼에서 세븐나이츠를 즐기기를 바랬고, 많은 변화를 시도했지만 장르적 한계 등으로 인한 아쉬웠던 점이 늘 있었다”며 “모두가 함께 즐기는 세븐나이츠를 만들고 싶어 시작하게 된 것이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이라고 제작 의의를 설명했다.

16일 열린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넷마블넥서스 김정민PD가 환영사를 하고 있다

세븐나이츠는 지난 2019년 지스타에서 선공개된 이후, 3년 만에 정식 공개됐다. 넷마블에 따르면 100명의 인력으로 총 4년동안 개발 준비에 나섰다. 김 대표는 “전작의 장점은 계승하는 한편, 많은 시도와 시행착오를 겪은 탓에 오랜 시간이 걸렸지만 원작팬들이 기다려온 고퀄리티 캐주얼 그래픽, 자유롭고 몰입감있는 전투 등을 통해 다른 경쟁형 MMORPG와는 다르게 협동 중심의 게임을 구성하도록 노력했다”고 전했다.

개발 기간이 지연된 것에 대해선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은 넷마블 게임 중에서 전사 테스트를 가장 많이 거친 게임”이라며 “게임의 고유 IP DNA를 지키기 위해 스토리를 많이 보강했고, 이에 따른 신규 영웅들도 추가되는 등 부끄럽지 않은 게임을 만들기 위해 갈고 닦았다”고 설명했다.

이렇게 준비된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은 비주얼적인 측면에서 전반적인 카툰 렌더링이 아닌 재질과 빛의 표현이 두드러지는 렌더링 기법을 사용됐다. 전투 시스템은 논타게팅 기반의 실시간 전략 전투를 기반으로 하며 기존 다른 MMO 게임과 달리 모든 이용자들이 합동과 협력의 재미를 있도록 다양한 사냥터 커스터마이징을 할 수 있다는 것을 특징으로 한다. 넷마블에 따르면 이용자들은 자신만의 사냥터를 직접 만들 수 있으며 이를 공유할 수 있다.

728일 정식 출시, P2E는 “아직까지는 고려 중”

넷마블 박영재 사업그룹장은 이날 행사에서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은 넷마블의 서비스 노하우와 넥서스의 개발 전문역량을 집대성하고, CCG MMO라는 새로운 장르적 도전을 시도하는 작품”이라고 소개했다. 이에 오는 7월 28일에 국내 정식 출시하겠다고 밝혔다. 해당 게임은 모바일과 PC 플레이 모두 지원한다. 박영재 넷마블 사업그룹장은 “넷마블의 서비스 노하우와 넥서스의 개벌 역량을 집대성한 게임인 만큼 글로벌 재도약을 위해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넷마블 박영재 사업그룹장이 16일 열린 세븐나이츠 레볼루션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사업 전략을 설명하고 있다.


이에 게임은 지난해부터 진행된 구글 플레이 사전 등록에 이어 행사 당일인 16일부터 애플 앱스토 사전등록을 시작한다. 구글 플레이 사전 등록자 수에 대해선 박영재 사업그룹장은 “정확한 숫자를 밝힐 순 없으나, 많은 이용자들이 사전 예약을 한 상황”이라며 “오늘 게임 공개 이후 더 많은 사전 예약자 수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전했다. 세븐나이츠 영웅을 재해석한 NFT ‘세나콩즈’의 오픈씨(Open Sea: NFT 거래 플랫폼)에서 민팅(Minting, 발행) 계획도 밝혔다. 회사는 오는 7월 11일부터 30일까지 세 차례에 걸쳐 총 11개의 NFT 경매가 순차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P2E 시장 진출에 대해선 소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박영재 넷마블 사업그룹장은 “글로벌 서비스는 국내에서의 게임 상황이 안정화가 되면 신속히 준비에 나설 계획”이라면서도 “P2E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크게 검토하고 있지는 않은 상황”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글로벌 P2E 출시에 대해서는 충분히 고려하고 있다며 사회적 변화를 더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글.바이라인네트워크

<박지윤 기자> nuyijkrap@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