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플랫폼 ‘발란’의 반품비로 논란이 식을 줄 모르고 있다. 일부 상품의 반품비가 지나치게 높아 소비자를 기만한다는 논란이다. 최근에는 공정거래위원회가 조사를 시작했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하지만 발란 측은 아직 이렇다할 조치를 내놓지 않고 있다. 이렇게 시끌시끌한데도 비싼 반품비는 시정되지 않고 있다. 발란은 왜, 아직도 고객의 불만이 큰 반품 정책을 시정하지 않는 것일까?

발란의 반품비 논란

발란의 반품비 논란이 불거진 것은 이달 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발란에 수십만 원의 반품비를 냈다는 이야기가 다수 올라왔다. 심지어 상품가보다 반품비가 더 비싼 웃지 못할 경우도 있었다. 8만8000원 상당의 반품비가 15만원인 경우도 있었다. 주문한지 한 시간밖에 되지 않았는데 비싼 반품비를 요구받았다는 소비자도 있었다.

 

물론 모든 상품의 반품비가 비싼 것은 아니다. 발란 사이트 내에서 확인해보면 수백만 원 짜리 명품 가방의 반품가가 만원인 경우도 있다. 제품마다 반품비가 천차만별인 셈이다. 발란의 반품비는 왜 이렇게 다양한 것일까.  

발란의 비즈니스 구조

여기부터는 콘텐츠 멤버십 ‘커머스BN 프리미엄’ 가입자를 대상으로만 공개됩니다. 가입은 네이버를 통해 하실 수 있습니다. 커머스BN은 콘텐츠를 기반으로 커머스 가치사슬을 연결하는 ‘비즈니스 네트워크’를 만들고, 콘텐츠를 통해 산업과 산업, 사람과 사람을 연결하여 시너지를 만들고자 합니다. 그 새로운 도전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바로 콘텐츠 이어보기 커머스BN 바로가기


[온라인 컨퍼런스] 2022 이커머스 비즈니스 인사이트 가을

‘2022 이커머스 비즈니스 인사이트 가을’에서는 업계의 현재 상황과 최신 트렌드, 앞으로의 변화 방향에 대해 공유하고, 참가자들이 앞으로의 전략을 세울 수 있는 인사이트를 제공하고자 합니다.

일시 : 9월 28일~29일 오후 14시 ~ 17시
장소 : 온라인
문의 : byline@byline.network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