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게임 개발사 이스크라가 총 42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5일 밝혔다. 이스크라는 게임을 통해 돈을 번다는 개념의 P2E(Play to Earn) 게임 플랫폼을 개발중이다. 이번 투자에는 클레이튼 메인넷을 운영중인 카카오의 블록체인 자회사 크러스트를 포함해 위메이드, NHN 빅풋, 네오위즈, 메타보라 등 국내 게임 개발사가 참여했다. 또한 카카오벤처스, 패스트벤처스 등의 VC 투자도 있었다.

투자에 참여한 장동욱 카카오벤처스 이사는 “게임과 블록체인 각 영역에서 전문성과 성공 경험을 두루 갖춘 탑티어 인재들이 모여있다는 점”과 “커뮤니티를 장기적으로 동기부여할 수 있는 구조와 탈중앙화한 거버넌스를 고민하며 P2E 게임 퍼블리싱 플랫폼을 만들고자 한다는 것”을 평가했다고 설명했다.

이스크라 측은 투자 받은 자금으로 블록체인 기반의 게임 커뮤니티 플랫폼을 구축하고, 국내외 게임 개발사와 협력을 강화하는 한편, 다양한 장르의 게임을 출시해 블록체인 게임 생태계를 구축하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이스크라 측은 자사가 준비하고 있는 런치패드를 ‘커뮤니티 중심의 게임 플랫폼’이라고 설명했다. 다양한 장르의 P2E 게임을 퍼블리싱하고, 커뮤니티에 참여하는 모든 구성원이 기여도에 따라 보상을 받을 수 있는 구조를 목표로 한다. 게임 이용자, 개발사, 투자자, 팀 이스크라 등 플랫폼 구성원들의 자발적 참여로 운영되며 플랫폼에서 발생한 수익을 분배 받을 수 있도록 구성한다. 런치패드는 신규 블록체인 프로젝트가 가상자산을 판매하고, 투자금을 확보하는 자금 조달 방식이다. 투자자와 프로젝트가 바로 연결되는 ICO와 달리, 플랫폼의 중개가 있는 게 특징이다.

팀 이스크라를 이끄는 이홍규 대표는 “이스크라는 블록체인과 게임, 글로벌 사업 분야에서 오랜 경험과 뛰어난 성과를 쌓아온 스타트업”이라며 “이번 시드 투자를 발판으로, 플랫폼 성장의 교두보를 확보하였으며, 이후 글로벌 서비스로 전세계 Web3 게임 생태계의 중심이 될 것”이라고 포부를 전했다.

. 바이라인네트워크
<윤희성 기자>heecastl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