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본시장법의 규제를 받게 된 뮤직카우가 1000억원의 투자금을 유치했다. 뮤직카우는 음악 저작권으로부터 발생하는 수익을 구매한 지분 비율로 지급받는 ‘저작권료 참여 청구권’ 모델로 급성장해왔으나, 최근 금융위원회가 이를 증권업에 해당한다고 판단하면서 금융 제도권에 편입됐다. 뮤직카우 측은 투자금을 증권업 편입에 따른 사업재편과 전문가 영입, 보안 시스템 강화 등 투자자 보호를 위한 저변 마련에 쓰겠다는 계획을 공개했다.

음악 저작권료 참여 청구권 투자 플랫폼 뮤직카우는 26일 스틱 인베스트먼트가 운용 중인 사모펀드(PEF)를 통해 1000억원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뮤직카우는 확보한 투자금을 바탕으로 자본시장법 제도권 편입에 따른 사업 재편전문가 영입 등 조직 강화보안 시스템 및 IT 인프라 고도화 등 투자자 보호 강화를 위한 저변 마련에 더욱 속도를 낼 예정이다양사는 음악 펀드 조성을 통해 저작권 시장 저변을 넓히는 생태계 혁신에도 손을 잡기로 했다.

스틱 인베스트먼트 측은 저작권 분야의 장기 성장성을 바탕으로 개인 및 기관 투자자들이 음원 IP를 대체 투자자산에 적극 편입시킬 것으로 내다보고 금번 투자를 단행했다이 밖에 최근 해외 음악 시장 규모 1위 시장인 미국 법인 설립과 함께 본격적인 글로벌 사업을 펼치기 시작한 점도 투자 결정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밝혔다.

뮤직카우 측은 스틱 인베스트먼트의 투자에 대해 “뮤직카우가 창작자와 팬투자자가 ‘공유하는 세계 최초의 음악 저작권 투자 시장을 열어낸 점글로벌 무대에서 콘텐츠 IP의 가치가 주목받고 있는 상황 속에 앞서가는 경쟁력으로 시장을 선도하는 있는 점 등에 대해 높이 평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스틱인베스트먼트와 뮤직카우는 국내 최대 규모의 음악 저작권 펀드 조성에 대해서도 논의 중이다음악 저작권 펀드 결성을 통해 보다 많은 음악 저작권을 확보함으로써 아티스트 및 제작자들이 창작 활동에 집중할 수 있는 선순환 환경을 만들겠다는 목표다.

스틱인베스트먼트가 운용하는 펀드 관계자는 “세계 최초로 음악 저작권료 참여 청구권이라는 비즈니스 모델을 새롭게 고안해낸 뮤직카우가 음악 산업계에 큰 변화의 바람을 불러왔다, “뮤직카우가 제도권에서 인정받는 대표적인 문화IP 금융 투자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뮤직카우에서 거래되는 ‘음악 저작권료 참여청구권 20일 금융당국에서 증권으로 발표되며 제도권에 편입됐다뮤직카우는 앞으로 6개월 간 더욱 강력한 투자자 보호 강화책을 추가로 도입하는 것과 동시에현재의 110만 투자자들을 위한 안정적 서비스 지원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



[온라인 컨퍼런스] 2022 이커머스 비즈니스 인사이트 가을

‘2022 이커머스 비즈니스 인사이트 가을’에서는 업계의 현재 상황과 최신 트렌드, 앞으로의 변화 방향에 대해 공유하고, 참가자들이 앞으로의 전략을 세울 수 있는 인사이트를 제공하고자 합니다.

일시 : 9월 28일~29일 오후 14시 ~ 17시
장소 : 온라인
문의 : byline@byline.network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