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온라인 명품 직구 플랫폼 ‘구하다’는 B2B 명품 유통 사업을 본격화한다고 밝혔다. 현재 직계약 부티크 수 50개를 돌파했으며, 주간 30만 개의 명품 정보를 업데이트할 수 있는 네트워크와 기술력을 갖췄다는 설명이다.

구하다 측은 “사업 초기부터 키워온 부티크로부터의 ‘바잉 파워’(Buying power)를 바탕으로 가품 논란에서 자유로운 한편, 까다로운 현지 커뮤니케이션, 국내 통관 및 검수, 패키징, 최종 고객 배송까지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구하다 측에 따르면 기존 B2B 명품 시장은 고질적인 정/가품 이슈가 존재했다. 여전히 폐쇄적이고, 아날로그 방식의 유통이 이어지기에 상품 출처가 불투명하다는 것이 원인이다.

이와 관련해 구하다 측은 “구하다는 유럽 현지 명품 브랜드의 판권을 가진 최상위 유통사(1차 벤더) ‘부티크’와 파트너십을 맺어 검증된 정품만을 취급한다. 또 자체적으로 구축한 시스템에 API(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를 적용해 50여 개 부티크의 디지털 정보와 재고를 실시간으로 연동해 문제를 해결한다”라고 설명했다.

현재 구하다는 자체 플랫폼 운영과 함께 GS샵, 롯데온, 현대H몰, SSG닷컴, G마켓, 옥션, G9, AK몰 등 대기업 몰에도 명품 디지털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향후 구하다는 본격적인 B2B 비즈니스를 시작하며 현지 커뮤니케이션부터 국내 통관 및 검수, 패키징, 최종 고객 배송까지 전 과정 원스톱 풀필먼트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구하다 측은 “이미 GS샵에 버버리, 로에베, 발렌티노, 생로랑을, 현대H몰에는 골든구스의 상품을 구하다가 공급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조경환 구하다 세일즈 총괄이사는 “실시간 데이터 연동 기술력을 기반으로 유럽 현지 부티크들을 설득해 직계약을 맺고, 그간 소통하며 쌓아온 신뢰 관계를 바탕으로 B2B 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하게 됐다. 고객사들이 합리적인 가격으로 다양한 명품 아이템을 판매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신승윤 기자> yoon@byline.network


[바이라인플러스 7월 무료 웨비나 ]
  • 진화된 클라우드 보안 방안과 제로트러스트 업무환경 구현
    날짜 : 2022년 7월 6일 (수)
    시간 : 13:10 ~ 17:35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