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 ‘외쿡신문’입니다.

페이스북, 아마존, 애플, 넷플릭스, 구글. 이 다섯개의 회사를 두고 언론은 FAANG이라고 명명했습니다. 이들은 전세계 디지털 경제를 지배하는 빅테크 기업이었습니다. 지난 해 이들의 시가총액은 6조달러(약 7500조원)에 달했습니다. 우리나라 GDP의 세 배가 넘고, 일본의 GDP보다도 큰 수치입니다. 이런 점에서 FAANG은 경외심을 일으키는 단어였습니다.

그러나 달이 차면 기울듯, FAANG도 조금씩 와해되기 시작했습니다. 지난 20일 넷플릭스의 주가가 하루 만에 35%나 떨어졌습니다. 시가총액은 67조원이 날아갔습니다. 넷플릭스 창립 이후 최악의 날입니다.

넷플릭스 주가가 급락한 이유는 전날의 실적발표 때문입니다. 넷플릭스는 1분기 유료회원이 전분기 대비 20만명 감소했다고 발표했습니다. 넷플릭스 가입자가 마이너스로 돌아선 것은 2011년 이후 처음 있는 일이라고 하네요. 물론 넷플릭스 측도 할 말이 있습니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이후 러시아 시장에서 철수한 것이 가입자 감소의 결정적 원인이었기 때문입니다. 러시아에서의 넷플릭스 가입자가 70만명 정도였다고 합니다. 하지만 시장은 250만명 정도 가입자가 증가할 것으로 기대했다는 점을 상기하면, 넷플릭스의 실적이 매우 실망스러운 것은 분명합니다.

특히 넷플릭스 측은 2분기에도  200만명 가량 유료회원이 감소할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OTT(온라인 스트리밍 비디오) 시장의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어 더이상 과거와 같은 급성장은 어려울 것이라고 보는 것입니다. 회사 측은 “수익 증가세가 상당히 둔화하고 있다”고 인정했습니다.

우리는 비슷한 모습을 지난 2월에도 본 적이 있습니다. 2월 3일 메타(구 페이스북) 주가가 하루 만에 26%가 내려앉았었죠. 메타 역시 실적 발표 다음날 주가 폭락 사태를 맞았습니다. 당시 메타는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20% 증가했음에도 주가 폭락을 막지 못했습니다. 사상 처음으로 페이스북 이용자수가 줄었기 때문입니다. 여기에 애플의 광고 정책 변경으로 타깃 광고가 어려워짐에 따라 페이스북 수익성에 투자자들의 우려가 더해졌습니다.

페이스북과 넷플릭스의 주가가 급락한 이유는 경쟁이 심해지면서 ‘압도적 시장점유율’이 약화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FAANG의 주가는 지금까지 ‘독점’을 기반으로 고공행진을 계속해왔습니다. 플랫폼 기업은 네트워크 효과 덕분에 한 번 시장을 선점하면 독점을 유지하기 쉽습니다. 이 때문에 FAANG의 독점은 계속될 것 같았습니다.

그러나 페이스북과 넷플릭스는 플랫폼 기업의 장점을 유지하지 못하고 강력한 경쟁자의 등장을 맞이했습니다.

메타를 위협하는 경쟁자는 틱톡입니다. 마크 저커버그 CEO는 “우리가 빠른 속도로 규모를 키워도 우리 만큼이나 빠른 속도로 덩치를 키우는 경쟁자가 또 있다”며 “틱톡은 이미 강력한 경쟁자로 커졌다”고 인정했습니다. 메타는 틱톡에 대항하기 위해 숏폼 동영상 서비스 ‘릴스’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넷플릭스는 더 많은 경쟁환경에 놓여있습니다. 아마존프라임비디오, 훌루, 디즈니플러스 등 강력한 기존 경쟁자도 그대로 있고, 애플TV+, 피콕, HBO 등 새로운 경쟁자의 성장도 빠릅니다. 암페어 애널리시스의 조사에 따르면, 미국 스트리밍 비디오 시장에서 넷플릭스의 2020년 시장점유율은 29%에서 2021년 20%로 줄어들었다고 합니다.

두 회사가 플랫폼 기업으로서의 장점을 누리지 못한 이유는 시장환경의 변화 때문입니다. 메타의 경우 숏폼이라는 새로운 콘텐츠 형식이 대두되면서 텍스트와 이미지 중심이었던 서비스들이 약화되기 시작했습니다. 넷플릭스의 경우 오리지널 콘텐츠를 만들면서 플랫폼적 특성을 버리고 기존의 방송국과 같은 모습으로 변했습니다. 각 OTT 회사들이 차별화된 콘텐츠로 경쟁을 벌이고 있고, 이용자들은 콘텐츠를 따라 플랫폼을 바꿉니다.

최근 각국의 정부들이 빅데크의 독점을 규제하기 위한 다양한 규제정책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시장이 정부보다 더 빠르게 빅테크의 독점을 견제하고 있네요.

 

유럽연합, 미국 빅테크 규제법 ‘2탄’ 합의

유럽연합의 빅테크 규제법 2탄 ‘디지털서비스법(Digital Service Acts, DSA)’이 본격화됩니다. 유럽연합 집행위원회는 지난 23일(현지시각) 유럽연합 의회와 회원국들이 디지털서비스법안 제정에 합의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의회의 최종 승인을 거치면 오는 2024년 시행될 예정입니다.

이 법은 소셜미디어 기업이 자사 플랫폼에서 유통되는 불법 불건전 콘텐츠를 적극적으로 막을 것을 의무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법에 따르면, 일정 규모 이상의 소셜미디어는 인종·성별·종교·세대 등에 대한 혐오 발언, 테러리즘 선전, 아동 성착취물 등 불법 콘텐츠를 삭제하는 프로세스를 마련해야 합니다. 아마존과 같은 이커머스 업체도 이런 내용의 상품 판매를 막아야 합니다. 지금까지 많은 소셜미디어 기업들이 자체적인 기준으로 유해 콘텐츠를 모니터링 및 삭제해 왔지만, 이 법은 이를 의무화하고 기준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습니다.

유럽연합은 지난 달에도 미국 플랫폼 대기업을 규제하는 ‘디지털시장법(Digital Market Act, DMA)’에 합의한 바 있습니다. 이 법은 대형 플랫폼 기업의 사업확장을 규제하는 법입니다. DSA와 DMA 빅테크 규제를 위한 쌍두마차인데, 두 법 다 모두 순조롭게 유럽의회를 통과할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다만 이런 규제들이 실제로 효과를 발휘할 것인지에 대해 의구심이 없는 것은 아닙니다. 지금까지 많은 규제를 만들었지만 실제로 효과를 발휘한 것은 많지 않기 때문입니다. 예를 들어 유럽은 개인정보보호를 위해 GDPR이라는 강력한 규제를 만들었는데, 이 규제가 실제로 이용자의 정보를 보호하는지는 불확실합니다. 빅테크 업체들은 이용자들이 정보수집 동의 버튼을 누르도록 서비스를 설계했고, 이용자들은 귀찮은 일만 늘어났다는 평가도 있습니다.

스트라이프, 트위터에서 코인 결제 지원

미국 온라인결제 업체 스트라이프가 암호화폐 결제서비스를 개시합니다. 결제에는 스테이블 코인USDC가 활용됩니다. 스테이블 코인은 법정화폐와 가치가 연동되는 코인으로, USDC는 달러화와 연동됩니다.


스트라이프 암호화폐 결제서비스의 첫 가맹점은 트위터입니다. 트위터는 일부 크리에이터들이 유료 서비스인 ‘티켓 스페이스’와 ‘슈퍼팔로’에서 번 수입을 USDC로 받을 수 있도록 했습니다.

스트라이프가 암호화폐 결제서비스를 시작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지난 2014년 비트코인을 이용한 결제 서비스를 제공했는데, 지나친 변동성과 거래 효율성 부족으로 2018년 서비스를 중단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법정화폐와 가치가 연동되는 스테이블 코인의 경우 변동성이 최소화 되기 때문에 결제수단으로서의 활용도는 비트코인보다 높을 것으로 보입니다.

메타 2인자, 남친 보호하려 언론에 압력?

메타(페이스북)의 2인자 셰릴 샌드버그 COO(최고운영책임자)가 구설수에 올랐습니다. 남자친구에게 불리한 기사를 막으려 영국 매체에 압력을 행사했다고 합니다.

월스트리트 저널 단독보도에 따르면, 샌드버그 COO는 남자친구였던 보비 코틱 액티비전블리자드 CEO의 기사에 대한 부정적인 기사를 막기 위해 영국 데일리메일에 연락했습니다. 당시 데일리메일은 코틱이 전 여자친구를 괴롭혀서 접근금지 가처분 명령을 받았다는 내용의 판결문을 입수해서 취재중이었습니다.

특히 샌드버그가 남자친구 판결문을 보도하면 데일리메일과 페이스북의 사업관계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경고하기도 했답니다. 다만 이는 아직 확인되지는 않은 사실입니다. 사실이 아니라고 해도 페이스북이 언론 산업에서 막대한 영향력을 가지고 있다는 점을 생각하면 샌드버그 측의 연락만으로도 데일리메일은 압력으로 느낄 수 있을 것입니다.

한편 페이스북은 샌드버그가 회사 규정을 위반했을 가능성을 염두해 그의 행동에 관한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아이폰 금형 유출, 점점 더 커지는 카메라 모듈

아이폰 14로 예상되는 금형이 유출됐습니다. 제품 금형은 주로 제품 출시 몇개월 전 전 케이스 제작을 위해 만들어집니다.

유출된 금형에서 가장 인상적인 부분은 카메라 모듈입니다. 전작 기존보다 0.57mm 두꺼워진 4.17mm 두께의 모듈이 탑재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렌즈 크기가 점차 커져 카메라 모듈 자체의 크기도 조금씩 더 커진 형태입니다. 스마트폰 두께를 지속적으로 얇게 만들어온 것에 비해 카메라 모듈이 점차 크고 두꺼워지고 있는 점은 아이러니하네요. 일반적으로 더 큰 렌즈를 사용함에 따라, 광각 렌즈와 망원 렌즈의 성능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한편, 아이폰 14는 최초로 노치 디자인이 사라진 카메라 컷아웃(펀치홀 디자인)을 전면에 사용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그동안 아이폰은 페이스ID 사용을 위해 적외선 센서를 갖춘 카메라를 사용해 왔습니다. 이 적외선 센서의 경우 근거리에서 정밀도 자체는 높지만 적외선 도트를 뿌리는 센서와 회수하는 센서가 모두 있어야 하므로 카메라 구멍 하나만을 뚫어 사용할 수 없죠.

또한, 전면 카메라 역시 존재하므로 화면 구멍은 최소 3개여야 합니다. 사용자들은 이에 페이스ID가 아닌 터치ID 재탑재를 주장하기도 했으나, 애플은 아이폰 12 이후 모델부터 마스크를 써도 잠금이 해제되도록 할 정도로 페이스ID 중심의 생태계를 만들고 있습니다. 아이폰 14는 9월 행사에서 공개 및 시판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심재석 기자>shimsky@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