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웹서비스(AWS)코리아가 개최하는 국내 최대 클라우드 기술 컨퍼런스 ‘AWS 서밋 코리아(AWS Summit Korea) 2022’가 오는 5월 10일과 11일 온라인으로 개최된다. 올해 8회째를 맞은 AWS 서밋은 약 1만여 명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100개 이상의 강연 세션이 진행될 예정이다.

AWS코리아는 클라우드 입문자부터 전문가, 개발자, 비즈니스 리더 등 다양한 업계 참가자들이 최신 AWS 클라우드 기술과 디지털 혁신 트렌드에 몰입할 수 있도록 자리를 마련한다.

올해 AWS 서밋은 함기호 AWS코리아 대표의 환영사로 시작해 버너 보겔스(Werner Vogels) 아마존닷컴 최고기술책임자(CTO)의 기조연설이 준비돼 있다. 기조연설에서는 국내 금융, 유통 산업 분야 최대 기업 가운데 하나인 신한금융투자와 이마트, 그리고 중고거래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 당근마켓이 디지털 혁신 추진 성공 사례를 공유한다.

행사 둘째 날에는 AWS VP 에반젤리스트 제프 바(Jeff Bar)가 담화(fireside chat)를 통해 지난 15년간 이어진 AWS의 혁신 사례, AWS 서비스 사용을 돕는 트레이닝과 인증 옵션, AWS에서 확장성이 높은 애플리케이션을 구축하는 방법을 전할 예정이다.

또한 이두희 멋쟁이사자처럼 대표와 김성훈 AI 솔루션 전문기업 업스테이지 대표가 초청 연사로 참여해 인공지능(AI)과 머신러닝(ML)에 관심이 높은 국내 개발자들의 목소리를 전달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에서는 최대규모인 기술 및 산업에 집중된 콘텐츠를 다루는 100개 넘는 강연 세션이 마련된다. 산업 관련 세션에서는 미디어 및 통신, 금융, 디지털 리테일, 제조 및 하이테크, 공공 부문 등 다양한 산업군을 대표하는 46명의 고객사들이 발표자로 나선다.

참가자들은 AWS 핵심 서비스, 인공지능(AI)과 머신러닝(ML), 분석, 데이터베이스, 스토리지, 보안, 데브옵스(DevOps) 및 최신 애플리케이션, 지능형 사물인터넷(IoT) 및 클라우드 마이그레이션 분야의 35개 기술 주제별 세션에서 실질적인 조언과 통찰력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메가트렌드 세션에서는 모든 산업군의 관심사인 메타버스, 대체불가토큰(NFT), 블록체인, 디지털 트윈, ESG(환경·사회·지배구조)와 같은 핵심 분야를 중심으로 클라우드 기술과 관련된 최신 산업 이슈에 대한 통찰력을 공유한다. ‘기아는 왜 AWS에서 메타버스를 만들까?’, ‘블록체인 기반 NFT 활용의 모든 것’, ‘디지털 발전소의 미래’, ‘AWS 기반 ESG 서비스 구축 사례’ 등의 주제 발표가 진행된다.

이그젝리더스(ExecLeaders) 세션에서는 ‘리더십의 미래(The Future of Leadership)’라는 주제 아래 기업 임원과 비즈니스 리더를 위한 기조 연설과 패널 토론이 진행된다. 그레고어 호프 AWS 아시아태평양지역(APAC) 엔터프라이즈 전략가(Enterprise Strategist) 등 세명의 AWS 전문가들이 발표하며, ‘애자일 조직을 위한 성공적인 리더십 전략’을 주제로 한 패널토론 세션에는 최인영 AWS 이그제큐티브 테크놀로지 파트너(Executive Technology Partner)의 사회로 경인태 쿠팡페이 CEO, 이재훈 롯데온 부문장이 참여해 진행한다.

AWS 서밋에 이은 내달 12일 AWS 파트너 네트워크(AWS Partner Network, APN)에 등록한 파트너와 이에 관심있는 IT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한 ‘AWS 파트너 서밋 코리아(AWS Partner Summit Korea)’도 열린다. 참가자들은 APN 파트너의 성공 사례를 공유하는 8개의 라이브 세션, 2개의 온디맨드 세션, AWS 파트너 팀의 2개의 라이브 데모에 참여할 수 있다.

함기호 AWS코리아 대표는 “고객사들의 비즈니스 혁신과 성공적인 클라우드 사용 사례에 대한 지속적인 요구에 힘입어 제8회 AWS 서밋 코리아는 한국에서 가장 광범위한 연례 클라우드 컨퍼런스로 자리 잡았다. 이번 행사에서 AWS가 가진 업계 최고의 비전을 개발자 및 IT 전문가, 영업 담당자, 마케팅 전문가 및 비즈니스 리더와 공유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우리의 목표는 고객에게 성공적인 사용 사례와 클라우드 기술의 최신 동향을 제공하고, 고객과 소통하고 협업할 수 있는 의미 있는 자리를 마련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