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미래 경영환경에 대응하기 위한 디지털 혁신 비즈니스 플랫폼인 차세대 전사적자원관리(ERP) 프로젝트인 ‘N-ERP’ 시스템 구축을 최종 완료했다고 10일 밝혔다.

지난 2018년 10월 ‘N-ERP’ 프로젝트에 착수한 삼성전자는 지난해 4월 동남아·서남아·중국 등을 시작으로 올해 1월 1일 국내 사업장까지 순차적으로 적용했다. 이어 올 1분기 결산까지 안정적으로 완료해 ‘N-ERP’ 구축 프로젝트를 모두 마무리했다.

삼성전자는 신규 비즈니스의 등장과 융복합화 등 경영환경이 변화하는 가운데 생산, 판매, 경영관리 전반에서 사업 혁신을 효율적으로 지원할 수 있도록 글로벌 ERP 기업인 SAP, 삼성SDS와 함께 3년간 차세대 비즈니스 플랫폼을 개발해왔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N-ERP’는 ▲새로운 비즈니스 대응을 위한 시스템 통합과 전문 솔루션 도입 ▲데이터 기반 의사결정을 위한 시스템 성능 향상 ▲인공지능을 통한 의사결정 지원과 업무 자동화 등 신기술을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새로운 비즈니스 대응을 위해 판매 관리 등 분야별 시스템을 통합하고 프로세스를 효율화했다. D2C(Direct to Consumer), 온·오프라인 쇼핑 경험을 통합하는 옴니 채널(Omni Channel) 등 융복합 사업도 신속하고 유연하게 시스템을 이용할 수 있다.

SAP의 전문 솔루션을 도입해 혁신 기능을 신속히 접목할 수 있도록 했다. 납기약속 관리(aATP, advanced Available To Promise), 창고 관리(EWM, Extended Warehouse Management), 배송 관리(TM, Transportation Management) 등의 솔루션을 통해 물류가 다변화로 인한 다양한 공급망 환경에서도 협력사들과의 효율적인 협업을 지원한다.

‘N-ERP’는 데이터 기반 의사결정을 위해 데이터 처리 시스템 성능도 향상했다. 온라인 주문 현황, 공급망 현황 등 대용량 데이터를 실시간 분석해 경영 시뮬레이션과 리스크 센싱이 가능하도록 함으로써 임직원들이 더욱 합리적인 의사결정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데이터 보관과 연산을 통합 처리하는 ‘인메모리 데이터베이스(In-Memory Database)’를 적용해 데이터 처리 속도를 높였고, 데이터베이스를 병렬로 연결한 고성능·고용량 체계를 구축해 급속한 데이터 증가에도 안정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

또한 인공지능을 활용한 의사결정 지원과 업무 자동화 기술도 적용해 편의성을 높였다. 의사결정을 지원하는 머신러닝, 데이터 작업이나 반복적 업무를 자동화하는 광학적 문자 판독(OCR, Optical Character Recognition), 로봇프로세스자동화(RPA, Robotic Process Automation) 기술을 활용해 임직원들이 핵심 업무에 집중할 수 있도록 했다.

삼성전자는 N-ERP를 전세계 법인에 적용한 후 3개월간 운영하고 분기 결산까지 완료한 결과, 실제 업무 처리 속도가 빨라지고 업무 생산성도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예를 들면, 시장환경 변화에 따라 새로운 공급 계획을 시뮬레이션할 때 필요한 자재가 수급될 수 있는지를 알아보려면 기존에는 1시간 이상이 걸렸으나 N-ERP로는 10분 이내에 가능해졌다. 그 결과 다양하고 정밀한 시뮬레이션을 할 수 있어 공급 계획을 더 정확하게 수립할 수 있게 됐다.

아울러 D2C 확대로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소비자 직접 주문의 현황 파악도 기존에는 20분 이상이 걸렸으나 3~4분 이내로 단축됐다. 소비자가 직접 주문한 수량을 더 빠르게 파악하고 정확하게 대응할 수 있게 됐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삼성전자 경영혁신센터 문성우 부사장은 “N-ERP는 비즈니스 민첩성과 생산성을 강화할 수 있는 차세대 플랫폼”이라며 “삼성전자의 디지털 혁신을 지원하는 중추적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


[바이라인플러스 7월 무료 웨비나 ]
  • 진화된 클라우드 보안 방안과 제로트러스트 업무환경 구현
    날짜 : 2022년 7월 6일 (수)
    시간 : 13:10 ~ 17:35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