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 세무를 대행하는 스타트업 ‘자비스앤빌런즈’가 총 300억원 규모 투자를 유치했다. 시리즈C 규모 투자에 들어가기 전의 브릿지 투자로, HB인베스트먼트가 리드 투자자다. 기존 투자자인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 캡스톤파트너스, 코리아오메가투자금융과 함께, 신규 투자자인 DSC인베스트먼트, 프리미어파트너스 등도 참여했다. 지금까지 자비스앤빌런즈의 누적투자액은 총 390억원 규모다.

자비스앤빌런즈는 기업의 거래내역 및 영수증 관리 등 재무 관리를 돕는 ‘자비스’와 개인 세금 신고 및 환급을 도와주는 서비스 ‘삼쩜삼’을 운영하고 있다.

박하진 HB인베스트먼트 대표는 “자비스앤빌런즈는 독자적 노하우를 통해 기존 시장에서 주목하지 않았던 고객의 갈증을 해소해주는 ‘삼쩜삼’ 등 전에 없던 새롭고 의미있는 시장을 만들어나가고 있는 스타트업”이라고 투자 이유를 설명했다.

자비스앤빌런즈는 이번 투자로 유치한 재원을 서비스 고도화 및 기술력 강화를 위해 활용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는 소득 활동과 관련한 부문을 ▲긱 워커의 세금 환급과 관련한 삼쩜삼 택스(TAX), ▲양질의 긱잡을 연결하는 삼쩜삼 잡(JOB) ▲긱 워커의 재무안정성에 기여하는 삼쩜삼 머니(MONEY) ▲긱 워커의 주체적인 시간 운용을 돕는 삼쩜삼 라이프(LIFE) 등 네 개로 나눠 서비스를 고도화한다.

이 외에 핵심 인재 채용을 확대하고, 신규 고객을 유치하기 위한 활동을 전개 예정이라고 밝혔다. 신사업 진출을 염두에 둔 기업 인수합병(M&A)도 추진한다.

김범섭 자비스앤빌런즈 대표는 “많은 고객이 ‘손쉬운 세금 환급’이라는 삼쩜삼의 가치에 공감한 덕분에 서비스가 폭발적인 성장세를 이어나갈 수 있었다”며 “긱 워커를 포함해 모든 고객의 부를 높이기 위한 종합 서비스를 제공하는 플랫폼 기업으로 나아가기 위해 기업 인수 합병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