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 신임 CEO에 하형일 SK텔레콤 CDO

11번가를 이끌 새로운 최고경영자(CEO)로 하형일 현 SK텔레콤 최고개발책임자(CDO)가 내정됐다. 11번가는 24일 신임 CEO로 하영일 CDO를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회사 측은 CEO가 새로운 성장동력과 시장 내 경쟁력을 확보해 기업가치를 끌어올리고 내년으로 예정된 기업공개(IPO)를 성공적으로 달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11번가 하형일 CEO 내정자

하형일 신임 CEO 내정자는 사업개발 및 글로벌 사업 전문가로 맥쿼리그룹 등 글로벌 투자은행 업계에 몸 담아왔다. 2018년 ADT캡스 인수, 2020년 티브로드 인수합병 , 2021년 우버 투자 유치 및 티맵모빌리티와 합작사 설립(JV), 마이크로소프트 등 원스토어의 국내외 투자유치 등 SK텔레콤(이하 SKT)의 신규사업과 외부 투자유치 등을 맡았다. 특히 지난 2020년부터 11번가의 ‘아마존 글로벌 스토어’ 런칭을 주도하기도 했다.

하형일 CEO 내정자는 “이커머스 시장은 매년 엄청난 성장을 하고 있는 산업으로 11번가는 앞으로 더 높은 가치를 평가 받을 수 있는 펀더멘탈을 갖고 있다”며 “치열한 경쟁 속에서도 ‘아마존 글로벌 스토어’와 직매입, 오픈마켓 사업을 중심으로 시장을 선도하는 경쟁력을 확보해 지속 성장하는 11번가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하형일 CEO 내정자는 향후 11번가 임시 주주총회 및 이사회를 거쳐 대표이사로 취임할 예정이다. 또한 11번가는 자사 안정은 포털기획그룹자를 최고 운영책임자(COO)로, 박현수 코퍼레이트센터장을 영업총괄로, SKT 김태완 성장사업담당을 최고전략책임자(CSO)로 각각 선임했다.

한편 11번가는 투자자에게 내년 9월까지 기업 공개할 것을 약속한 만큼, 저조한 성장을 돌파하기 위한 새로운 성장동력을 찾아야만 한다. 지난해 8월 아마존 글로벌 스토어 출시 당시 증가한 이용자수는 이내 이전과 비슷한 수준으로 감소했다. 2021년 매출 또한 2020년 대비 3%정도 증가해 쿠팡에 비해 저조한 성장세를 보였다. 이 가운데 SK그룹에서는 성장을 이끌 신규 성장 동력을 찾으려는 움직임도 보인다. 최근 SK스퀘어는 11번가, 티맵모빌리티 등 자회사에서 유통 가능한 자체암호화폐 등 블록체인 서비스를 개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 

[컨퍼런스 안내] 클라우드 보안 & 제로트러스트 컨퍼런스 2024

  • 일시: 2024년 7월 4일 오전 8:40 ~ 오후 6:00
  • 장소: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 213 양재 엘타워 6층 그레이스홀

[무료 웨비나] B2B기업, AI 시대 어떻게 고객을 발굴할 것인가?

  • 정민아 <하룻밤에 읽는 B2B 마케팅> 저자
  • 2024년 7월 9일 14:00~15:00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