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IBM이 대웅제약 사내 벤처에서 독립한 약물 감시 전문기업인 셀타스퀘어의 의약품 약물 감시 업무에 로보틱 프로세스 자동화(RPA)를 적용해 시스템 고도화를 진행했다고 22일 밝혔다.

전세계 제약 산업에서 RPA 활용이 활발히 증가하는 가운데, 세계보건기구(WHO) 역시 임상업무에 자동화를 활용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 대유행과 백신 접종으로 의약품 안정성에 대한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 높아지면서, 의약품 시판 후 나타나는 이상 반응과 이로 인한 사례 수집 및 분석 작업인 약물 감시(Pharmacovigilance, PV) 업무의 중요성 역시 대두되고 있다.

대웅제약 등 약물 감시(PV)팀을 다년간 이끈 핵심 인력들로 구성된 셀타스퀘어는 의약품의 이상 사례 관리와 의학적 평가를 보다 체계적이고 과학적으로 운영하고자 인공지능 및 자동화 플랫폼을 개발하고 있다. 그 일환으로 한국IBM과 손을 잡고 다양한 형태의 데이터 수집, 분석 및 평가를 포함하는 약물감시(PV) 업무에 IBM RPA 솔루션을 적용했다.

회사측에 따르면, 약물감시(PV) 업무에 중요한 정보 출처인 과학 및 의학 문헌 검색에 IBM RPA를 도입한 결과, 업무 효율성을 대거 높일 수 있었다. 도입 이후 기존 문헌 검색 자체에만 매주 200회 이상 8시간 이상 반복 소요되던 업무를 기존 대비 4-5배 빠른 속도로 처리하고, 검색 일정 지연 및 품목 누락 부분 에러율 0%를 달성했다.

또한 문헌 검색 업무 자동화를 통해 담당 인력의 업무 효율을 크게 향상시켜, 기존 품목 외에도 경쟁품 등 보다 확대된 품목 검색을 통해 전문적인 리스크 모니터링의 범위를 확대할 수 있게 됐다.

셀타스퀘어는 앞으로 한국IBM과의 지속적 협업을 통해 자동화 시스템에 인공지능(AI)를 접목해 검색된 수천개의 문헌 중 유의미한 케이스를 분류하고 새로운 안전성 정보를 신속하게 탐지할 수 있는 시스템 고도화를 추가로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신민경 셀타스퀘어 대표는 “이번 IBM RPA 도입을 통해 약물감시 부문의 업무 효율성 개선 및 직원들의 높은 만족도를 확인했다. 더불어 FDA 및 EMA 기준으로 검증된 플랫폼을 기반으로 RPA 기술을 제공함으로써 시스템의 신뢰성, 완결성, 정확성 높여 차별화했다. 앞으로 지속적인 혁신을 통해 국내 제약업계의 경험 기반 문제 해결형 기업으로 약물감시 분야의 인공지능 및 자동화 선두주자의 길을 공고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석재 한국IBM 기술 영업 상무는 “다양한 산업군에서 RPA 도입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는 가운데, 셀타스퀘어와의 협업은 전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는 제약 분야에서의 성공적인 RPA 도입 사례로 큰 의미를 가진다”면서, “앞으로도 국내 다양한 산업 분야의 기업이 RPA 도입을 통한 업무 혁신을 이룰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