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의료기기 전시회인 ‘제37회 국제의료기기‧병원설비전시회(KIMES 2022)’가 10일 개최됐다.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과 의료기기산업협회가 주최하는 이 행사는 10일부터 13일까지 4일간 서울 코엑스 전시관에서 열린다.

올해 KIMES에서는 역대 전시와 같이 전통적인 하드웨어 기반 의료기기 업체들이 주를 이뤘다. 하지만 의료정보, 인공지능(AI), 메타버스 관련 기업도 전시장에서 상당한 존재감을 보였다.

KIMES 2022 개막식에서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받은 기업 3곳은 메디컬아이피, 메쥬, 미가교역이다. 메쥬는 다중사용자 실시간 생체 신호 모니터링이 가능한 기기를 상용화한 공로를 인정받아 표창을 받았다. 미가교역은 정형외과용 의료용품, 바늘 없는 주사기와 같은 제품 개발을 위한 연구개발과 양산화 공정을 마련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메디컬아이피 부스 모습

메디컬아이피는 AI, 메타버스, 3D프린팅 등 다양한 첨단 기술을 융합해 의료기기를 만든다. 이번 행사에서 메디컬아이피는 메타버스 기술을 활용한 제품을 강조하는 방식으로 전시 부스를 꾸몄다.

의료 증강현실(AR) 플랫폼 ‘메딥 프로 AR(MEDIP PRO AR)’은 수술 부위에 환자의 인체 장기를 구현해 수술 시 내비게이션 역할을 한다. AR 기술이 적용된 의료기기로는 국내 최초로 식약처 인증을 완료했다.

메타버스 수술대 ‘엠디박스(MDBOX)’는 3차원 가상현실(VR) 공간에서 약 1000개 해부학 구조물을 체험하고 학습할 수 있는 제품이다. 효용성이 낮은 해부실습용 사체(Cadaver)를 대체할 교육 솔루션이다.

의료 메타버스 제품을 선보인 다른 기업들은 보건복지부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세운 메디컬코리아 2022 디지털 헬스케어 홍보관에서 찾아볼 수 있었다. 테트라시그넘, 페트라인텔리전스, 옴니씨엔에스다.

테트라시그넘은 자기주도 학습형 AI VR 심폐소생술 교육 솔루션인 ‘테트라 시그넘 메타 CPR(TETRA SIGNUM META CPR)’을 전시했다. 분당서울대병원 흉부외과, 응급의학과 교수들이 만든 제품으로 VR 기기를 착용하면 CPR 전문 AI 강사 에이든의 지도에 따라 인간 모형 대상으로 CPR 실습 교육을 받을 수 있다.

테트라 시그넘 메타 CPR이 전시된 모습


페트라인텔리전스는 360도 실증 수술실에 AR 기법을 적용해 혼합현실(MR)로 체험할 수 있는 체험관을 운영한다. 가상 수술실에서 의료장비를 선택하면 팝업으로 해당 장비의 상세 정보가 보여지는 식이다.

옴니씨엔에스는 사물인터넷(IoT) 기반 생체신호 맥파(PPG), 뇌파(EEG) 측정 기기인 ‘옴니핏 VR(OMNIFIT VR)’을 전시했다. 해당 기기를 통한 결과는 정신건강 문진표 기반 심리검사와 함께 스트레스, 자율신경 건강, 두뇌 건강을 분석하는데 사용된다. 진단 결과에 따라 심리치유와 훈련 콘텐츠를 제공하는 통합 정신건강 관리 플랫폼을 제공한다.

이번 KIMES에서 운영된 메디컬 AI관 내 기업은?

올해 KIMES에서는 메디컬 AI관이 특별히 운영됐다. 해당 관에는 에어스메디칼, 웨이센, 클라리파이와 같은 업체들이 자사 AI 솔루션을 전시했다. 대기업 계열사 중에서는 SK C&C가 자사 AI 제품을 선보였다.

에어스메디칼은 딥러닝 기반 MRI 영상 복원 의료기기 소프트웨어 ‘스위프트MR(SwiftMR)’을 선보였다. 해당 제품은 기존에 20~30분 소요되는 MRI 촬영 시간을 최대 절반으로 단축하면서 좋은 품질의 영상을 제공한다.

웨이센은 AI 소화기 내시경 영상 분석 소프트웨어 ‘웨이메드엔도(WAYMED endo)’를 전시했다. 의료진이 위·대장 내시경 검사를 하는 동안 실시간으로 AI가 영상을 분석해 이상 병변을 감지한다.

웨이센 부스 모습

클라리파이는 이번 전시에서 AI 잡음제거 솔루션 ‘클라리CT.AI(ClariCT.AI)’를 선보였다. 해당 제품은 초저선량 컴퓨터단층촬영(CT) 검사에서 발생하는 잡음을 제거해 선명한 화질을 얻게 해주는 시스템이다. 의료용 디지털 영상 및 통신 표준(DICOM) 호환으로 기존의 모든 CT 장비에서 사용할 수 있고 소프트웨어 설치도 간편해 기존의 모든 CT를 최신 AI를 탑재한 장비로 업그레이드할 수 있다.

SK C&C는 올해 KIMES에서 자사 AI 기반 뇌출혈 진단 솔루션을 소개했다. 회사에 따르면 뇌출혈 진단에는 CT 검사가 활용되고 있으나 신호대 잡음, 신호 감쇠, 아티팩트(artifact)와 같은 CT의 특정 요인이 병변을 진단하는데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 기존 연구에 따르면 초기 진단 결과와 최종 진단 결과 사이에 약 13.6% 불일치가 발생한다는 것. AI 기술을 활용해 뇌출혈을 조기에 정확하게 진단하는 것이 필요한 이유다.

SK C&C 제품에서는 뇌 CT 영상을 슬라이스 단위로 분석한 뒤 CNN 기반 AI 알고리즘을 이용해 뇌 영역을 분할하고 비정상 영역을 모델링해 뇌출혈 가능성이 높은 위치를 검출한다. 외부 데이터로 성능을 시험한 결과 알고리즘 정확도가 97.7%로 나왔다.


블록체인 기업 메디블록, 의료정보 제품 강조

글로벌 대기업 참가자로는 GE 헬스케어와 필립스가 바로 옆에 부스를 세웠다. 양사 부스에서는 작년과 달리 AI 기술을 특별히 강조하지 않고 전체적인 자사 제품을 전시했다.

의료정보 업체 중에서는 비트컴퓨터, 유비케어, 이지스헬스케어, 세나클소프트 등이 참가했다. 블록체인 기술을 강조해온 메디블록도 이번 KIMES에서는 의료정보 제품을 주로 소개했다. 메디블록은 올해 KIMES에서 자사 클라우드 EMR ‘닥터팔레트’와 의료정보 앱 서비스 ‘메디패스’를 전시했다.

메디블록 부스 모습

닥터팔레트는 웹 베이스 클라우드 EMR로 서버 구축, 다운로드, 업데이트와 같은 별도 작업이 필요 없기에 장소나 기기에 상관없이 진료기록을 조회, 작성할 수 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서버와 연동되며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고시 변경, 기능 자동 업데이트가 가능하다.

최근 메디블록은 닥터팔레트를 통해 재택치료 환자 대상 24시간 비대면 진료를 지원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고 있다. 또한 닥터팔레트는 부적절한 약물사용을 사전에 점검할 수 있는 의약품처방조제지원시스템(DUR)과의 연동을 지원하고, 진료업무를 도와주는 임상의사결정지원시스템(CDSS) 기능도 제공한다.

닥터팔레트가 의료진용이라면 메디패스는 환자 대상 헬스케어 플랫폼이다. 환자는 해당 제품을 통해 병원에서 생성되는 의료 데이터부터 일상생활에서 만들어지는 데일리 로그 데이터까지 한 번에 관리할 수 있다.

메디블록 서비스 기반에는 블록체인 기술이 깔린다. 서비스 내 데이터가 특정 개인의 것인지 진위 여부를 가리는데 사용된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박성은 기자<sage@byline.network>


[온라인 컨퍼런스] 2022 이커머스 비즈니스 인사이트 가을

‘2022 이커머스 비즈니스 인사이트 가을’에서는 업계의 현재 상황과 최신 트렌드, 앞으로의 변화 방향에 대해 공유하고, 참가자들이 앞으로의 전략을 세울 수 있는 인사이트를 제공하고자 합니다.

일시 : 9월 28일~29일 오후 14시 ~ 17시
장소 : 온라인
문의 : byline@byline.network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