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판 금융실명제 준비 나서는 빗썸·코인원·코빗

코인 거래에도 금융실명제와 유사한 ‘트래블룰’이 도입된다. 트래블룰이란 자금 이동 추적 시스템을 말하는데, 오는 3월 25일부터 100만원 이상의 코인 거래에 적용된다. 트래블룰 시행 한달을 앞두고 거래소들도 움직이고 있다. 빗썸·코인원·코빗 등 주요 거래소 세 곳은 트래블룰 시스템 구축을 위해 합작사 ‘코드(CODE)’를 만들고, 가상자산 사업자 파트너를 모으기 위한 설명회를 가졌다고 25일 밝혔다.

차명훈 코드 및 코인원 대표

코드는 지난해 빗썸·코인원·코빗 3사가 공동 출자로 설립한 합작법인이다. 주요 거래소 중 하나인 업비트는 여기에 들어가지 않았다. 코드는 출범 이후 금융당국과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의 기준에 부합하는 솔루션 개발로 글로벌 트래블룰 표준화 방안을 제시하고 있다.

코드는 24일 서울 코엑스 인터콘티넨탈에서 국내외 VASP(가상자산사업자)를 대상으로 코드 시스템을 소개했다. 설명회에는 최근 가상자산 거래소 중 5번째로 실명계좌를 발급 받고 원화 거래 재개를 앞둔  고팍스가 참석했다. 가상자산 거래소인  한빗코를 포함해 코드와 제휴 의향서를 체결했거나 서비스 가입 의사를 보인 가상자산사업 관계자 60여명도 참여했다.

코드가 제공하는 트래블 룰 솔루션은 블록체인을 활용해 중앙 서버에 거래기록과 고객정보를 저장하지 않는 점이 특징이다. 거래에 참여하는 양 사업자의 노드에만 데이터를 기록하며 정보 독점 이슈를 해소했다는 것이 코드 측 주장이다.

코드 측은 “직관적인 주소 찾기 방식을 도입해 편의성을 제고했다”며 “코드는 상대 거래소나 수신인의 이름을 알지 못해도 주소 정보를 바탕으로 신원 확인이 가능하도록 설계해 오입금 위험을 줄일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코드는 현재 주주사 3사의 연동 테스트를 마친 상태다. 국내 외 다수 가상자산사업자와 제휴 논의 및 심사를 진행중이다. 코드에서 진행하는 심사는 해당 사업체가 특금법이 제시하는 가상자산 이전 정보 제공, 요주의 인물 여부 확인 등 기타 사항을 준수하는지 확인하기 위함이다.

코드의 제휴·마케팅을 담당하고 있는 빗썸의 조신근 사업협력1실장은 “블록체인을 활용해 연결성과 확장성이 강점인 코드 솔루션을 통해 국내외 다수의 업체와 제휴를 본격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라며 “현재 다른 솔루션과도 연동도 준비하고 있는 만큼 국내뿐만 아니라 글로벌 스탠다드로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바이라인네트워크
<윤희성 기자>heecastle@byline.network

[컨퍼런스 안내] 2024 인플루언서 마케팅 & 브랜드 혁신 컨퍼런스

숏폼과 영상을 잘 다루는 인플루언서가 여느 때보다 각광받는 시대입니다. 소셜 미디어를 통한 입소문도 인플루언서의 역할이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인플루언스 마케팅 성공 경험과 인사이트를 한 자리에서 조망할 수 있는 자리를 준비했습니다.

  • 일시: 2024년 5월 29일 13:30 ~ 오후 18:00
  • 장소: 서울 강남구 영동대로 513 코엑스 3층 컨퍼런스룸 E6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