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의 디지털 뉴딜 사업 설명회가 17일 열렸다.

과기정통부는 지난 1월 범부처 합동 지난 1월 범부처 합동 ‘제13차 디지털 뉴딜반’ 회의에서 관계부처와 함께 ‘2022년 디지털 뉴딜 실행계획’을 발표했다. 2022년 디지털 뉴딜에 들어가는 정부 예산은 9조원이며 과기정통부 예산의 경우 2조2400억원이다. 이후 후속 조치로 올해 디지털 뉴딜에 참여하고자 하는 기업, 기관, 지방자치단체들이 사전 준비를 충분히 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이번 설명회를 마련했다.

디지털 뉴딜 사업을 통해 정부는 데이터 분야 기반으로 전 산업 혁신을 촉진하기 위해 데이터댐 활용을 본격화한다. 5G와 인공지능(AI)를 통해 다양한 산업과 행정분야 혁신이 창출될 수 있도록 대규모 활용, 확산산업을 추진한다. 급격한 비대면 디지털화에 대응해 중소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디지털 전환도 더욱 강화한다. 마지막으로 미래 가상융합경제를 선도할 메타버스 등 초연결신산업을 적극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설명회에서는 디지털 뉴딜 주요 사업을 크게 4개 분야(데이터 댐, 5G‧AI 융합, K-사이버방역, 초연결 신산업/SOC 디지털화)로 구분해 소개했다. 공고 중이거나 예정인 19개 주요 공모사업에 대해 발표했다. 이 중 AI와 연관이 깊은 핵심 사업은 3개다.

우선 디지털 뉴딜의 핵심 프로젝트인 ‘데이터 댐’의 일환으로 AI 기술 개발과 성능 향상을 위한 AI 학습용 데이터 구축 사업이 있다. 데이터 바우처 지원 사업은 중소기업·소상공인에게 양질의 데이터 활용을 지원한다. AI 융합프로젝트에서는 부처·지자체 협업을 토대로 사회·경제적 파급효과가 큰 분야에 대해 대규모 데이터 수집·가공과 AI 혁신 솔루션 개발·실증·확산을 지원한다.

이상국 과기정통부 디지털뉴딜지원과장에 따르면 디지털 뉴딜 사업 참여기업 95%는 중소기업(21만1770개)이다. 대기업의 경우 746곳, 대학·연구소 등은 1만313곳이 참여하고 있다.

이 과장은 “정책형 뉴딜펀드를 통해 민간 투자를 촉진하고 협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규제 샌드박스로 디지털 혁신에 장애가 되는 사항을 지속 발굴하고 개선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상국 과기정통부 디지털뉴딜지원과장

규모 키우는 AI 학습용 데이터 구축 사업·데이터 바우처 사업

AI 학습용 데이터 구축 사업에서는 올해 데이터 310종을 추가로 확보한다. 인공지능 활용 제품·서비스 개발에 활용가치가 높은 학습용 데이터를 구축하는 것이 사업 목표다.


사업 참가자들은 AI 허브 공개, 배포, 활용에 문제가 없는 AI 학습용 데이터 확보를 위해 개인정보 보호 조치를 취하고 저작권과 같은 법적권리를 필수적으로 확보해야 한다. 구축 데이터별로 AI 활용 모델을 제시하고, 구축 데이터와 AI 활용 모델을 대상으로 품질검증도 거쳐야 한다.

AI 학습용 데이터 구축 사업에 들어가는 예산은 총 5797억원이며 사업 기간은 2022년 1월 1일에서 2022년 12월 31일까지다. 과제 공모를 통해 310종 데이터 구축 수행기관이 선정된다. 사업 공모는 1월부터 3월까지 총 3회 이뤄진다. 사업자 평가도 각 공모당 3월부터 5월 초까지 진행된다. 초기 데이터 품질점검은 7월부터 9월까지 실시한다. 데이터와 산출물 최종 제출은 11월말까지다.

AI 학습용 데이터 구축 사업의 310종 데이터 분야

데이터 바우처 지원 사업은 데이터 구매·가공 바우처 지원을 통해 데이터 수요·공급 생태계를 조성하고 전 산업의 데이터 활용을 활성화하는 것이 목적이다. 데이터 기반 비즈니스를 혁신하고 신제품·서비스 개발이 필요한 중소기업, 소상공인에게 바우처 형식의 구매·가공 서비스를 지원한다. 데이터 활용 역량이 부족한 중소기업과 스타트업에 데이터 활용법, 사업화, 맞춤형 컨설팅, 가명정보처리 등을 지원하기도 한다.

올해 데이터 바우처 지원 사업에서는 총 1241억원 예산을 사용해 중소기업, 스타트업 등에 데이터 구매·가공 바우처를 2680건 지원한다. 이중 구매가 1200건, 일반가공이 480건, AI 가공이 1000건이다.

구매 바우처의 경우 마케팅 전략수립, 비즈니스 모델 개발, 창의적·도전적인 아이디어의 사업화 등과 같은 데이터 활용 목적에 필요한 구매비용을 지원한다. 1건당 최대 1600만원을 제공한다.

가공 바우처에서는 AI 기반 서비스·제품 개발, 데이터 분석, 사회현안 해결 등에 필요한 AI 학습 데이터셋 구축과 일반가공 비용을 지원한다. 일반가공은 1건당 최대 4500만원, AI 가공의 경우 1건당 최대 7000만원을 준다.

사업 일정은 사업계획 마련이 1월까지 이뤄졌으며 공급기업 모집·지정이 1, 8월 진행된다. 수요기업 모집·선정은 2월부터 5월까지다. 사업 추진·점검 기간은 6월부터 11월까지이며, 결과평가와 우수사례 홍보는 12월부터 시작한다.

데이터 바우처 지원 사업 실행 구조

AI 융합으로 사회 문제 해결하는 AI+X 프로젝트


인공지능 융합프로젝트(AI+X)는 사회・경제적 파급효과가 큰 분야에 대해 AI를 접목해 디지털 전환 가속화를 하는 사업이다. 올해 AI+X 프로젝트는 5개 분야(에너지효율화, 지역특화산업 지원, 해안경비 및 지뢰탐지시스템, 국민안전확보 및 신속대응, 부처협업 기반 AI 확산)로 나눠 진행된다.

에너지효율화 사업에서는 산단 내 제조공장의 에너지 데이터에 AI를 융합해 에너지 효율화와 같은 제조 경쟁력을 강화한다. 사업 예산은 64억원이 들어가면 사업 기간은 2022년 5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다. AI 전문기업과 수요기업이 5개 컨소시엄을 이뤄 사업을 수행한다.

지역특화산업 지원 사업에서는 지역 특화산업과 AI를 융합해 생산성과 품질을 향상시켜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실증랩 구축, 운영으로 데이터 활용 생태계를 조성하고 AI 융합 솔루션 실증을 통해 수요기업이 즉시 활용할 수 있도록 현장 적용을 추진한다. 사업 예산은 111억9600만원이 들어가며 사업 기간은 2022년 5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다. 수행기관은 6개 광역지자체 컨소시엄이다.

해안경비 및 지뢰탐지시스템 사업은 군 데이터에 AI를 융합해 병력감축에 대응하고 국민안전과 국방력을 강화하는 동시에 AI 기업을 육성하기 위한 것이다. 총 60억원 예산이 들어가며 사업 기간은 2022년 5월 1일에서 12월 31일까지다. AI 전문기업 주관 아래 4개 컨소시엄이 자유공모를 통해 선정된다.

국민안전확보 및 신속대응에 관해서는 미아와 치매노인 등 사회적 약자를 보호하기 위한 AI 융합 사업이 있다. 지자체 CCTV 데이터와 AI 융합을 통해 미아와 치매노인 등 실종자를 신속하게 보호한다. 사업 예산은 70억원이 들어가며 사업 기간은 오는 5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다. AI 전문기업을 주관기관으로 3개 컨소시엄을 모집한다.

부처협업 기반 AI 확산 예시로는 산림청의 AI 기반 산림해충 방제 지원과 소방청의 화학물질 사고 예측·대응 솔루션이 있다. 산림청 협업에는 54억원, 소방청의 경우 42억원으로 총 96억원 예산을 지원받는다. 사업기간은 2022년 5월 1일부터 2024년 12월 31일까지다. 인공지능 기술보유 법인기관을 주관기관으로 주관기관 1곳, 컨소시엄 1곳 이상을 선정한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박성은 기자<sage@byline.network>


[온라인 컨퍼런스] 2022 이커머스 비즈니스 인사이트 가을

‘2022 이커머스 비즈니스 인사이트 가을’에서는 업계의 현재 상황과 최신 트렌드, 앞으로의 변화 방향에 대해 공유하고, 참가자들이 앞으로의 전략을 세울 수 있는 인사이트를 제공하고자 합니다.

일시 : 9월 28일~29일 오후 14시 ~ 17시
장소 : 온라인
문의 : byline@byline.network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