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부분은 메타버스는 모호하다. 사람마다, 회사마다 그리는 내용이 같은 것 같으면서도 다르다. 손에 잡힐 것 같으면서 잡히지 않는다. 실체는 없는데 전문가만 넘쳐나 보인다.

메타버스에 뛰어든 회사들도 이런 평가에 대해서는 대체로 동의하는 분위기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가 “메타버스는 정의가 간단명료하고 모두가 동의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하는 것도 같은 맥락으로 읽힌다.

위메이드에 메타버스에 대해 묻는 것은 당연하다. 이 회사는 ‘미르4’라는 게임을 내놓았는데 글로벌 버전에서 P2E(Play to Earn)를 도입했다. 게임을 하면서 얻는 성취에 대해 코인으로 보상하는 일명 블록체인 게임이라서다.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게임 내에서 경제 활동이 일어나고 생태계가 꾸려지는 것은 지금까지 알려진 메타버스(가상세계)의 정의와 유사하다. 16일 열린 위메이드의 미디어 간담회에서 장현국 대표에게 “메타버스를 뭐라고 보느냐”는 질문이 나온 배경이다.

위메이드가 내린 메타버스의 정의는 게임이다. 장 대표는 이날 기자 간담회에서  “모든 사람을 즐겁게 할 수 있는 게임과, 그 게임의 재화를 현실 재화로 연결시킬 수 있는 게임이 바로 메타버스”라고 말했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 위메이드가 블록체인과 P2E 게임의 선두주자로 나서겠다는 의지를 강하게 보이고 있다. 이날 간담회 역시 특별한 주제가 있어 열었다기 보다는, 위메이드가 가진 블록체인 기술과 생태계를 알리기 위해 준비됐다.  

장 대표는 “각 회사마다 메타버스의 정의는 다르겠지만 지금 현존하는 서비스 중 가장 메타버스에 가까운 것은 게임”이라며 “블록체인 게임이 메타버스의 코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스티븐 스필버그 영화감독이 제작한 <레디 플레이어 원>에 나온 ‘오아시스’가 메타버스라는 것에 대해서는 모든 이들이 동의하지만, 그 외의 것에서는 이견이 많다고 말했다. 영화 <레디 플레이어 원>에선 사람들이 ‘오아시스’ 내에서 자신의 아바타를 이용해 취미로 에베레스트로 등산을 갈 수도 있고 일을 하고 사람들과 만날 수 있다.

장 대표는 “기존 게임이 모두 메타버스인 것은 아니지만, 게임의 재화를 현실의 재화로 연결시켜주는 블록체인 게임이 메타버스의 코어라고 할 수 있다”며 “실제 로블록스 또한 이 방법으로 메타버스 계에서 최고의 자리를 유지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장 대표는 기존 P2E(Play To Earn)의 개념에 대해서 확고한 입장을 보였다. 그는 “돈을 벌기 위해 게임한다는 개념은 위메이드와는 맞지 않고 P&E(Play and Earn)의 개념이 위메이드에 더 적합한 개념”이라며 “게임 전개를 하다 보니 P2E의 기본 정의와 실제 유저 형태와 많이 벗어나더라”고 전했다.

그는 다른 P2E 게임과는 다르게 자사의 주력 게임인 ‘미르4’에서는 게임 재화를 현금으로 거래하는 경우는 10만 명도 채 되지 않는다는 점을 강조하며 “‘게임’이 선행돼야 돈을 버는 것도 가능하다는 것을 느꼈다”고 말했다.


한편, 북미에서 P2E 게임의 부정적인 반응에 대해선 “블록체인 게임에 대해서 잘 알지 못하고 있어 그런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해외 개발자들 사이에서는 아직까진 ‘P2E 게임은 재미 없는 게임’이라는 인식이 강한데, 그는 이 같은 인식을 바꾸기 위해 3월 샌프란시스코서 열리는 게임 개발자 컨퍼런스(GDC)에 참여해 설득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장 대표는 “북미 개발사와 함께 일해서 성공하는 모습을 보여준다면 다른 인식을 갖게 될 것”이라며 의지를 피력했다.

한편, 장현국 대표는 이날 블록체인 게임을 대두로 게임 산업의 ‘패러다임 시프트’가 이뤄지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아울러 대형 게임사들이 시장에 진출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 데에 대해서는 “아직까지는 전략을 수정하거나 위기감을 느끼고 있진 않다”며 “하던 대로 오픈 플랫폼을 준비하고 시장을 선점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글.바이라인네트워크
<박지윤 기자> nuyijkrap@byline.network

Similar Posts

One Comment

  1. 메타버스 개발을 위한 기반 기술과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확대 방안 세미나 안내입니다.
    – AI, 인터랙션, 디지털 휴먼, NFT/전자상거래, 메타시티, 비즈니스 모델
    주최 : 한국미래기술교육연구원 , 일시 : 2022년 2월 25일 , 장소 : 전경련회관 / 온라인 생중계
    http://www.kecft.or.kr/shop/item20.php?it_id=1641950556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