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에서 ‘착한 게임’으로 알려진 스마일게이트의 ‘로스트아크’가 글로벌 게임 유통 플랫폼 ‘스팀’에서 흥행하고 있다. 현재 가장 많이 플레이되는 게임 1위에 오른 데다, 최대 동시 접속자 기록에서 역대 2위 자리를 차지했다. 국산 게임이 최근들어 스팀에서 호조를 보이고 있지만, 동시접속에서 이같은 호응을 불러일으킨 것은 크래프톤의 ‘배틀 그라운드’에 이은 두번째 기록이다.

16일 스마일게이트 RPG에 따르면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로스트아크’는 지난 11일(현지시간) 글로벌 게임 서버(북미·유럽·남미·호주 등 160여 국) 출시 하루 만에 스팀 동시 접속자 132만명을 돌파했다. 앞서 언급한 것처럼 스팀의 역대 최다 동시 접속 기록은 크래프톤의 ‘펍지: 배틀그라운드’가 기록한 325만 7248명이다.

스마일게이트 측은 “로스트아크는 지난 2018년 11월 국내 서비스를 개시한 이후부터 전세계 유저들로부터 글로벌 서비스 요청이 쇄도 했다”며 “이 같은 게임 팬들의 기대감이 로스트아크 정식 출시에 맞춰 폭발적인 반응으로 이어졌다”고 전했다.

로스트아크는 스팀 론칭 이후 첫 3일(현지 시각 11일~13일)동안 북미와 유럽 등 서구권 시장에서의 신규 가입자 수 470만명을 달성했다. 이는 세계 RPG 게임과 국산 MMORPG 로서는 전례없는 기록으로 평가된다.

스마일게이트 측은 이 같은 로스트아크의 초반 흥행에 대해 “그간 한국 MMORPG에 있어 다소 벽으로 여겨졌던 서구권 시장에서의 성과로 더욱 남다른 의미를 지닌다”고 자평했다. 진입 장벽이 높은 MMORPG의 장르적 특성과 한국 MMORPG에 대한 일부 선입견을 극복하고 국내 이용자와의 적극적인 소통으로 이뤄낸 결실이라는 분위기다.

로스트아크 글로벌 출시 반응은 긍정적인 편이다. 메타크리틱의 평론가들은 로스트아크에 81점의 평점을 부여하며 “수년간 MMORPG에서 보지 못했던 수준의 품질”, “매력적인 스토리와 독특한 게임 플레이를 가진 놀라울 정도로 재밌는 게임”이라고 평가했다.

스마일게이트 RPG는 “로스트아크의 성공적인 글로벌 시장 공략을 위해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으며 견고한 협력관계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국내와 마찬가지로 글로벌 시장에서도 모험가들과 적극적으로 소통에 나서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지원길 스마일게이트 RPG 대표는 “국내뿐만 아니라 글로벌의 수많은 모험가들 또한 로스트아크를 플레이하며 좋은 추억을 쌓을 수 있도록 회사의 역량을 집중하고 로스트아크가 전세계에서 사랑받는 대표적인 글로벌 IP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글.바이라인네트워크
<박지윤 기자> nuyijkrap@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