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탁 서비스 스타트업 런드리고가 국내 호텔 세탁 사업을 인수하며 본격적으로 B2B 세탁 시장에 진출한다.

드리고를 운영 중인 의식주컴퍼니(대표 조성우)는 호텔 세탁 공장인 크린누리(5345㎡)의 사업과 설비 자산 일체를 인수하는 계약을 아워홈과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크린누리는 워커힐, 안다즈, 노보텔 앰배서더 등 국내 주요 5성급 호텔을 포함한 30여 개의 호텔을 고객사로 보유하고 있다. 자동화 세탁 설비와 전문가를 확보하고 있으며, 처리할 수 있는 세탁물의 양은 최대 25톤 규모다.

드리고 측은 이번 사업 인수로 “지금까지 B2C 세탁 시장보다 더 변화가 없었던 B2B 세탁 산업에 혁신을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런드리고는 차별화 경쟁력으로 모든 세탁 과정을 원스톱으로 제공한다는 점을 꼽았다. 이 회사 측에 따르면 기존 호텔 세탁 업계에서는 식음료(F&B) 셰프웨어나 유니폼, 고객 세탁물 등 각 사업장에서 발생하는 세탁물을 숙박 린넨 세탁물과 분리해 각각 다른 세탁 공장에 맡겨야 했다.

조성우 의식주컴퍼니 대표는 “지난 2년 동안 B2B 세탁 시장을 겨냥한 비즈니스 준비를 착실히 해 오던 중, 국내 최대 규모의 호텔 세탁 사업 인수를 통해 좋은 시작을 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드리고가 3년 만에 B2C 시장에 혁신을 가져온 것처럼 B2B 시장에서도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어 세계 최고의 세탁, 의식주 기업으로 발돋움하겠다”고 말했다.

의식주컴퍼니는 오는 3월 중, 레스토랑, 헤어숍, 피트니스클럽 등 중소형 사업장을 대상으로 하는 신규 서비스 ‘드리고 비즈니스(Laundrygo Business)’ 론칭을 통해 호텔을 비롯한 중소형 비즈니스 전반 B2B 영역으로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도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