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소프트와 오라클이 클라우드를 상호 연동하는 인터커넥트(Interconnect) 서비스를 국내 출시했다.

인터커넥트 서비스는 마이크로소프트 애저(Azure)와 오라클 인프라스트럭처(OCI) 간 호환성을 증대시켜, 기업들이 양사 클라우드를 이용해 중요 워크로드를 더욱 쉽고 편리하게 이전하고 운영할 수 있게 된다.

양사는 지난 2019년 애저와 OCI를 상호 연결하는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전세계 주요 도시에서 클라우드 리전을 상호 연결해왔다. 이번 출시는 미국 피닉스에 이어 서울에 연결한 것으로 한국, 미국, 캐나다, 독일 등 주요 국가의 총 10개 도시에서 인터커넥트 서비스를 제공한다. 10개 도시는 서울, 피닉스, 산호세, 애슈번, 토론토, 프랑크푸르트, 런던, 암스테르담, 도쿄, 비녜두이다.

이번 인터커넥트 서비스를 통해 마이크로소프트와 오라클 고객은 국내외 다양한 애저와 OCI 리전을 활용함으로써 한 국가 내에 머무르면서도 여러 클라우드 리전을 아우르며 데이터와 애플리케이션 관련 재해복구 및 서비스 제공을 위한 멀티클라우드 아키텍처의 이점을 경험할 수 있게 된다.

인터커넥트 서비스는 독자적인 저지연(low latency) 연결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로써 기업들은 양사의 클라우드 플랫폼을 활용해 더욱 신속하고 편리한 애플리케이션 환경을 구축하고 구동할 수 있게 된다. 실제로 국내에서 두 회사의 클라우드 간 인터커넥트 지연성 테스트에서 애저 가상머신과 OCI 가상머신(VM) 간의 왕복 지연성은 1.2 마이크로초(㎲)에 불과했다는 게 양사의 설명이다.

서비스 설치와 사용 역시 매우 직관적이다.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포탈(Microsoft Azure Portal) 또는 오라클 클라우드 콘솔(Oracle Cloud Console)에서 연동을 설정할 수 있다. 계정 연합(Identity federation) 기능과 싱글사인온(SSO) 시스템으로 두 클라우드 간 자원관리, 통합계정접근관리(IAM), 아키텍처 활용도 더욱 쉬워졌다. 양사는 기술지원 모델도 함께 제공해 고객사가 각자의 환경에 필요한 지원을 받고 시스템을 잘 활용할 수 있도록 돕는다.

또한 아키텍처를 재구성할 필요 없이 최고 수준의 연결성을 확보하는 동시에 풀스택 애플리케이션을 멀티 클라우드 환경에서 구동할 수 있다. 향후 기존 애플리케이션을 이전하거나 애저와 OCI 서비스를 종합적으로 활용하는 새로운 클라우드 네이티브 애플리케이션의 개발도 가능하다.

송승호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애저 비즈니스 그룹 총괄 팀장은 “클라우드 네트워크를 상호 연결하려면 시간, 비용, 설계, 조달, 설치, 테스트 및 운영에 상당한 투자가 필요해 부담을 느끼는 경우가 많다”며, “인터커넥트는 멀티 클라우드 사용 환경에서도 안전하고 신속하게 연결할 수 있는 만큼, 각 클라우드의 장점을 극대화할 수 있는 솔루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나정옥 한국오라클 클라우드 엔지니어링 본부장 겸 부사장은 “현재 오라클은 글로벌 클라우드 시장에서의 입지를 더욱 확대하기 위해 2022년 말까지 최소 44곳의 클라우드 리전을 보유할 계획”이라며 “이번 마이크로소프트와의 협업 사례와 같이 앞으로도 오라클은 전세계 멀티 클라우드에 대한 급증하는 수요에 탄력적으로 대응하며, 기업들이 더욱 신속하고 빠르게 개별 애플리케이션 환경에 맞는 클라우드로 워크로드를 이전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