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게임즈의 자회사 프렌즈게임즈가 사명을 ‘메타보라’로 변경하고, 자사 암호화폐 ‘보라’의 리브랜딩을 선언했다. 모바일 게임사에서 블록체인 기반 콘텐츠 분야에 힘을 기울일 신사업 전진기지로 나서겠다는 계획이다.

조계현 카카오게임즈 대표가 8일 열린 ‘보라 2.0 파트너스 데이’에서 발표를 하고 있다. (자료제공 : 메타보라)

8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간담회 ‘보라 2.0 파트너스 데이’에서 조계현 카카오게임즈 대표는 프렌즈게임즈의 사명 변경을 알리며 “메타보라가 보유한 암호화폐 ‘보라’를 보라 2.0으로 리브랜딩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자사가 보유한 게임 산업 인사이트와 네트워크를 보라 생태계에 접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카카오가 보유한 기축 코인 ‘클레이’의 하위 코인으로서 P2E(Play to Earn) 코인에만 머물던 ‘보라’의 네트워크를 다양한 서비스로 확장하겠다는 의지다.

이날 메타보라는 블록체인 기반 콘텐츠 플랫폼으로 나아가기 위한 비전과 방향성을 전했다.

넵튠 정욱 각자 대표는 ‘보라 2.0 키노트’를 발표하며 메타보라에서는 게임에서 얻은 아이템으로 구매한 가수 멤버십 대체불가능토큰(NFT)을 구입하고, 이를 통해 얻은 보상 금액으로 이스포츠 선수의 한정판 NFT를 구매해 혜택을 받는 등의 새로운 형태의 서비스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 대표는 “이 같은 보라 2.0 네트워크 속 커뮤니티 경제를 통해 모두 윈-윈할 수 있는 생태계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보라네트워크의 임영준 최고사업책임자(CBO)는 보라 2.0의 로드맵으로 ▲다양한 참여자를 생태계로 끌어들일 수 있도록 하는 새로운 거버넌스 설립 ▲토큰 다이나믹스 확보 ▲각자의 목적에 맞는 토큰과 NFT를 발행할 플랫폼 환경 제공 ▲퍼블릭 블록체인과의 연계를 내세웠다. 이는 P2E 게임에 대한 진출을 본격화하려는 의지로 볼 수 있다. 플랫폼 발전 방향을 담은 보라 2.0 백서는 3월 중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보라네트워크의 이이구 최고기술경영자(CTO)는 보라 플랫폼을 기반으로 하는 ‘프렌즈샷 : 누구나골프’ 등의 P2E 게임 10종이 연내 출시를 목표로 개발되고 있다며 외부 파트너십을 통해 보라 생태계를 확장하겠다고도 밝혔다. 파트너십으로는 엔터테인먼트 분야 ‘샌드박스 엔터테인먼트’, ‘카카오엔터테인먼트’와 게임 분야 ‘네오위즈’, ‘위메이드’, 크립토∙인프라 분야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등이 함께한다.

메타보라는 외부 파트너십으로 18개 이상의 기업들이 함께하고 있다고 밝혔다.

남궁훈 카카오 대표 이사 내정자는 “변화의 물결에 맞춰 보라 2.0 생태계가 게임 산업, 디지털 산업 전반에 걸쳐 큰 지평을 열어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간담회 전 날인 7일 KTB투자증권은 카카오게임즈의 P2E 전략에 대해 “경쟁 게임 대비 빠른 P2E 연동은 경쟁 우위를 점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전망한 바 있다.

글.바이라인네트워크
<박지윤 기자> nuyijkrap@byline.network


[바이라인플러스 7월 무료 웨비나 ]
  • 진화된 클라우드 보안 방안과 제로트러스트 업무환경 구현
    날짜 : 2022년 7월 6일 (수)
    시간 : 13:10 ~ 17:30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