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가 올해 CES에서 선보인 기술은 의외로 자동차가 아니라 로봇이다. 가상세계와 현실세계를 사람이 마음껏 넘나들기 위해서는, 그 징검다리 역할을 하는 로봇이 필요하다고 봤기 때문이다. 현대차는 이를메타 모빌리티라고 표현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이 비전을 4(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2022를 통해 공개했다. 정 회장은현대차가 실제 세계와 가상 세계를 연결해 인간의 가치를 확장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는데, 그 핵심에 로봇공학이 있다.

이날 행사에서 현대차는인간 한계 그 이상을 넘어(expanding human reach)’ 라는 주제를 들고 나왔다. 현대차가 그리는 미래는 로봇을 기반으로 현실과 가상의 사물을 연계하는메타모빌리티사회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CES2022 키노트 무대에서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키노트 발표 영상 캡처

메타모빌리티란 로보틱스의 기술적인 한계를 극복하고 가상 공간에서만 머물던 이용자의 경험을 메타버스 플랫폼과 연결해 현실세계로 자유롭게 넘나들 수 있게 하는 세상이다. 현대차 측은 “메타모빌리티 사회 속 인류는 시공간의 물리적 제약을 극복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며휴머니티의 진보를 보여주고 싶다고 의지를 보였다.

현대차는 보스턴다이내믹스의 로봇 기술을 통해 첨단 이동성 경험을 만들겠다는 계획을 공개하기도 했다. 보스턴다이내믹스 최고경영자(CEO) 마크 레이버트는 행사에서 “보스턴다이내믹스의 로봇 ‘스팟’과 ‘아틀라스’ 등의 로봇이 인간과 가상현실을 연결하는 매개체가 될 것”이라며 “현대차와 함께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보스턴다이내믹스가 개발한 4족 보행 로봇 ‘스팟’은 후쿠시마나 체르노빌 탐사에도 투입되는 등 인간이 할 수 없는 일을 대신한 바 있다. 마크 레이버트는 “우리는 로봇을 통해 세상의 어려움으로부터 인간을 구하겠다”며 “인간을 한계로부터 자유롭게 할 것이다”고 전했다.

현동진 현대차그룹 로보틱스랩 부사장도 이날 무대에 올랐다. 현 부사장은 메타모빌리티로 나아갈 새로운 로보틱스 기술 기반의 모듈 ‘플러그앤드라이브(PnD)’를 소개했다. PnD 모듈은 지능형 스티어링, 브레이크, 휠 탑재식 전기 구동・서스펜션 하드웨어가 포함된 일체형 솔루션이다. 물체를 감지하는 라이더와 카메라 센서를 갖추고 있다.

이 모듈은 여러 전기 부품을 결합해 용기나 테이블과 같은 물체가 사람의 입력 없이 스스로 운전하도록 만든다. 예를 들어 사무실의 테이블에 모듈이 부착되면 사용자는 테이블을 자신에게 더 가까이 이동하도록 명령하거나, 특정 시간에 테이블을 이용할 수 있도록 예약할 수 있다.

현동진 부사장은 “PnD는 인간 각각 삶을 더 구체적으로 만들 것이라며앞으로의 세상은 인간이 물건을 옮기는 것이 아닌, 모든 사물이 인간을 중심으로 움직이는 세상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현대차 공식 SNS 계정

현대차는 PnD모듈이 궁극적으로 사물모빌리티(MoT, Mobility of Things) 생태계를 구축할 것으로 봤다. MoT 생태계란 모든 사물이 제한없이 움직일 수 있는 미래를 말한다. 즉 새로운 순환적 이동성을 만들겠다는 것이다.  

현대차 측은계속해서 인간의 한계를 어디까지 넓힐 수 있는지 시도할 것이라며로봇을 통해 첨단 이동성 경험을 만들고, 미래 사회로 나아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글.바이라인네트워크
<박지윤 기자> nuyijkrap@byline.network


[온라인 컨퍼런스] 2022 이커머스 비즈니스 인사이트 가을

‘2022 이커머스 비즈니스 인사이트 가을’에서는 업계의 현재 상황과 최신 트렌드, 앞으로의 변화 방향에 대해 공유하고, 참가자들이 앞으로의 전략을 세울 수 있는 인사이트를 제공하고자 합니다.

일시 : 9월 28일~29일 오후 14시 ~ 17시
장소 : 온라인
문의 : byline@byline.network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