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시장을 기술로 혁신하겠다고 나선 스타트업 직방이 스마트홈 시장에 도전한다. 삼성SDS의 홈IoT 사업부문을 인수하면서다. 직방은 삼성SDS의 홈IoT 기술력을 활용해 스마트홈 시장을 혁신하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27일 직방은 삼성SDS와 홈 IoT사업 인수를 위한 영업양수도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앞서 삼성SDS가 홈IoT 사업 매각을 위한 공모를 진행했고, 직방이 우선협상대상권자로 계약을 진행해왔다.

삼성SDS의 홈IoT사업은 월패드와 디지털 도어락을 포함하는 스마트홈 시장 국내 1위로, 해외 16개국으로 수출하고 있는 글로벌 사업이다. B2B를 전면으로 하는 삼성SDS에서 유일하게 B2C를 겨냥해 운영해온 사업이다.

직방 측은 주거 콘텐츠(보안, 집 유지·보수, 청소, 관리비 납부 등)에 삼성SDS 홈 IoT의  하드웨어(도어락, 월패드 등)를 결합해 스마트홈 허브 시장에서 두각을 드러내겠다는 그림을 그리고 있다.

삼성SDS 홈IoT사업이 글로벌로 성과를 내고 있는 만큼 이를 활용해 직방이  해외 스마트홈 시장에 진출하는 방안도 적극 모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안성우 직방 대표.

삼성SDS 홈IoT 사업의 직원들은 원할 경우 직방으로 이직하게 된다. 직방 측은 새로 합류하는 인재들이 업무에 몰입할 수 있도록 경력과 업무 능력에 상응하는 보상을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더해 삼성SDS 홈IoT의 기존 B2B, B2C 고객 및 사업파트너들과도 계속해서 협력한다는 입장이다.

안성우 직방 대표는 “직방의 주거 콘텐츠와 삼성 홈IoT 하드웨어를 결합해 스마트홈 시장의 혁신을 일으킬 것”이라며 “직방은 국내 부동산 거래를 넘어 글로벌 종합 프롭테크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