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M이 의료 인공지능(AI) 사업을 주관하는 왓슨 헬스(Watson Health)를 매각하기로 21일(현지시간) 결정했다. 뉴욕타임스를 비롯한 여러 외신에 따르면 IBM은 왓슨 헬스를 사모펀드 프란시스코파트너스(Francisco Partners)에 매각한다.

정확한 매각가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약 10억달러로 추산되며, 거래는 올해 하반기 마무리될 예정이다. 프란시스코파트너스는 왓슨 헬스의 자산을 이용해 새로운 독립형 회사를 설립할 계획이다.

왓슨 헬스는 2015년 IBM에서 별도로 설립한 사업체다. IBM이 왓슨에 그간 들인 투자금은 약 40억달러(한화 약 원)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환자들의 청구기록, 진단이미지 등 의료데이터를 보유한 회사를 인수하는데 많은 비용을 들였다. 2015년 머지 헬스케어(Merge Healthcare) 인수에 10억달러, 2016년 트루벤 헬스 애널리틱스(Truven Health Ananlytics)를 26억달러를 사용했다. 이외 파이텔(Phytel), 익스플로리스(Explorys) 등을 인수해 데이터 기반 전략으로 시장을 구축하려 했다.

IBM이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 철수 움직임을 보이기 시작한 것은 2020년부터다. 당해 IBM은 암 진단 제품인 왓슨 포 지노믹스(Watson for Genomics)와 왓슨 포 온콜로지(Watson for Oncology) 서비스를 중단했다.

특히 아르빈드 크리슈나(Arvind Krishna)가 CEO를 맡으면서부터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컴퓨팅 사업에 집중하기 시작했고 헬스케어 사업 비중은 더욱 줄었다.

2020년 말 IBM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플랫폼 사업 강화를 위한 타 회사 인수에 10억달러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클라우드 사업에 집중하기 위해 IBM 회사 4분의 1을 분사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러한 상황에서 최근 왓슨 헬스 매각을 결정한 것.

IBM의 왓슨 헬스 매각 이슈가 처음 공론화된 때는 작년 2월이다. 2021년 2월 월스트리트저널(WSJ)은 IBM 왓슨 헬스가 연간 10억달러 매출을 올리고 있지만 이익은 없으며, IBM이 사업 매각을 고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IBM과 달리 여타 빅테크 기업들은 오히려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에 최근 열을 올리는 상황이다. 작년 12월 오라클(Oracle)은 건강 기록 시스템 회사인 Cerner를 283억달러에 인수했다. 마이크로소프트(MS)는 지난해 4월 병원의 디지털 기록 수집을 개선하기 위해 음성 인식 회사 뉘앙스 커뮤니케이션스(Nuance Communications) 인수에 196억달러를 들였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박성은 기자>sage@byline.network



[온라인 컨퍼런스] 2022 이커머스 비즈니스 인사이트 가을

‘2022 이커머스 비즈니스 인사이트 가을’에서는 업계의 현재 상황과 최신 트렌드, 앞으로의 변화 방향에 대해 공유하고, 참가자들이 앞으로의 전략을 세울 수 있는 인사이트를 제공하고자 합니다.

일시 : 9월 28일~29일 오후 14시 ~ 17시
장소 : 온라인
문의 : byline@byline.network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