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오위즈가 블록체인과 NFT 시장 진출을 본격화하기 위한 경영진 교체에 나섰다. 블록체인 전문가로 통하는 배태근 기술본부장을 신임 공동대표로 내정했다. 기존의 김승철 대표가 게임 사업을 총괄한다면, 배태근 대표는 블록체인, P2E(Play to Earn), NFT(대체불가능토큰) 등 새로운 기술 기반의 신규 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20일 네오위즈는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거친 오는 3월부터 김승철, 배태근 공동대표 체제로 운영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존 공동대표였던 문지수 대표는 사임하고, 일본 자회사 게임온의 경영을 맡는다.

배태근 신임 대표는 20여 년간 IT 분야에서 경험 쌓아온 기술분야 전문가라는 공로를 인정받았다. 배 신임 내정자는 2001년 네오위즈 입사 후 웹 개발, DB 등 IT 기술 관련 분야에서 20여 년간 근무하며 네오위즈의 서비스와 플랫폼 운영을 지원해온 기술 전문가이다.

배태근 네오위즈 신임 대표.

배 신임 내정자는 2014년도부터 기술본부장을 맡아 기술개발 분야를 총괄하고 있으며, 현재 CISO(최고정보보호책임자)도 겸하고 있다아울러 네오위즈와 계열사 네오플라이의 멤버로 구성됐던 EOSeoul(이오서울)의 CIO(최고정보관리책임자로도 활동하는 등 최신 기술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갖추고 있다는 점이 강점으로 뽑힌다.
네오위즈는 이번 인사를 통해 블록체인, 메타버스 등 새로운 기술과 결합되며 변화하는 시장 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미래 경쟁력을 확보해 나가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한편 지난 4년간 네오위즈를 이끌어오던 문지수 대표는 이번 임기 만료 후 일본 자회사 게임온의 대표를 맡는다. 문 대표는 “네오위즈의 핵심 자회사인 게임온을 재정비하고 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글.바이라인네트워크
박지윤 기자 <nuyijkrap@byline.network>


[바이라인플러스 7월 무료 웨비나 ]
  • 진화된 클라우드 보안 방안과 제로트러스트 업무환경 구현
    날짜 : 2022년 7월 6일 (수)
    시간 : 13:10 ~ 17:30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