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자내성암호 ICT 상용제품에 적용한 첫 실증사례 나왔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 이원태)은 국내 정보보호 기업인 이스트시큐리티(대표 정상원), 잉카인터넷(대표 주영흠), NSHC(대표 허영일)과 ‘양자내성암호 시범적용’을 추진한 결과, 국내 ICT 상용제품에 양자내성암호를 적용시 성능상 사용 가능한 수준임을 확인했다고 16일 밝혔다.

양자컴퓨터는 0과 1을 이용한 현재의 디지털 컴퓨터와 다르게 양자역학적 현상을 이용해 연산성능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새로운 컴퓨팅 기술이다. 양자내성암호는 이 양자컴퓨터 환경에서 암호 해독이 불가능하도록 설계된 새로운 공개키암호 알고리즘이다.

이번 사례는 그동안 연구실 차원에서 진행해 왔던 양자내성암호 테스트를 처음으로 국내 상용 ICT 제품으로 확대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는 게 KISA의 설명이다.

KISA는 지난 5월 협약 체결 후 11월까지 6개월간 ▲이스트시큐리티의 ‘악성코드탐지시스템(MIST)’ ▲잉카인터넷의 ‘엔프로텍트(nProtect)’ ▲NSHC의 ‘엔필터(nFilter)’ 총 3종에 국내·외 양자내성암호를 시범적용하고 성능테스트를 진행했다.

시범적용 과정에서는 기존의 공개키암호가 적용된 제품을 국내 양자내성암호 코드와 해외 양자내성암호 라이브러리로 교체한 후, 암호키 교환 또는 암·복호화 속도를 테스트하고 비교했다. 그 결과, 양자내성암호를 국내 ICT제품에 대체 적용해도 성능상 큰 문제가 없는 수준인 것으로 파악했다.

<2021년 양자내성암호 시범적용 결과 요약>

다만, 이번 시범적용의 경우 양자내성암호에 적합한 암호키 검증 등의 부가기술이 적용되지 않았기 때문에 실제 서비스를 위해서는 안전한 난수발생기, 암호키 관리 기술 등을 적용한 추가적인 테스트와 개선이 필요하다.

KISA 최광희 디지털보안산업본부장은 “IBM, 구글 등 글로벌 테크기업 주도로 양자컴퓨터 개발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공개키암호 해독 위험은 계속 이슈가 될 것으로 보인다”며, “KISA는 양자컴퓨터의 보안 위협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차세대암호로의 전환 준비를 위해 산업계·학계와 협력해 실증 확대, 기술 개발 및 다양한 테스트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

AI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한 리테일 테크는 무엇일까

– 리테일 & 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

리테일 산업은 이제 디지털 산업입니다. 온라인뿐 아니라 오프라인 기업도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지 않고서는 생존할 수 없습니다. AI 기술의 발달은 리테일 업계에 새로운 기회와 도전과제를 안겨주었습니다.

생성형 AI, 이커머스 쏠림, D2C 확장, 오프라인 매장의 폐점, 경기 침체, 늘어만 가는 배송 수요 등의 많은 변화 속에서 리테일과 물류, 커머스 업계는 디지털 없이는 변화에 대처할 수 없음을 알고 있습니다.

이에 바이라인네트워크는 리테일&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를 개최합니다. 리테일과 물류 기업이 어떻게 AI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고 있는지, 디지털 혁신을 위해 필요한 기술과 활용사례는 무엇인지 살펴보는 자리가 될 것입니다.

  • 일시: 2024년 3월 7일(목) 9:00 ~ 18:00
  • 장소: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7길 22 ST Center (과학기술컨벤션센터) 지하 1층 대회의실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