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카가 온라인 주차 플랫폼 ‘모두의주차장’을 운영하는 모두컴퍼니를 인수하고 카셰어링과 주차 서비스의 시너지 확대에 나선다. 쏘카(대표 박재욱)는 10일 온라인 주차 플랫폼 모두컴퍼니를 인수한다고 밝혔다. 이번 인수는 쏘카가 신주를 발행해 모두컴퍼니와 주식을 교환하는 방식으로 진행되며 쏘카는 모두컴퍼니 주식 100%를 인수할 예정이다.

모두의주차장은 지난 2013년부터 주차장 정보 안내, 주차제휴, 스마트파킹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앱이다. 쏘카 측에 따르면, 지금까지 누적 다운로드는 400만 건에 달하고, 월평균 이용자 수는 70만 명이다.

쏘카는 이번 인수가 스트리밍 모빌리티 전략을 구현하기 위해 ‘슈퍼앱’으로 성장하는 전략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앞으로 쏘카 앱에서 이동 주차 예약, 주차정보 활용 등 주차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아울러 쏘카는 내년부터 서비스 예정인 수도권 지역 30분 내 부름 편도 서비스와 전기차 충전 등의 서비스 영역에서 모두의주차장과 시너지를 본격화할 방침이다. 또 통합 모빌리티 멤버십 ‘패스포트’에 주차장 관련 혜택을 추가하는 등 구독 서비스 이용자들의 이동 편의성이 증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모두의주차장은 현재 전국 6만개의 주차장 정보와 1만8천면의 공유주차장 및 1,800여개의 제휴주차장을 서비스하고 있다. 또 서울 23개, 부산 8개 자치구와 경기도 4개 시 등 지자체와 주차공유사업 업무협약을, 한국공항공사 등 15개 공공기관과 주차장 실시간 데이터 개방 업무제휴를 맺고 있다.

공영 및 민영 주차장뿐 아니라 쇼핑몰, 음식점 등 목적지 주변에 주차가 가능한 공간을 확인하고 제휴주차장 이용권을 할인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 특히 자신이 사용하지 않는 시간대에 주차 공간을 서비스로 제공하는 주차공유 서비스를 통해 차량 증가로 인한 주차난 같은 사회적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해왔다.

모두컴퍼니는 이번 인수가 완료된 이후에도 김동현 대표 독립경영 체계를 이어갈 방침이다. 또 기존 사업은 모두 지속하며 쏘카와 함께 더욱 확장된 형태로 사업 개발을 해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김동현 모두컴퍼니 대표는 “모두의주차장은 지난 9년간 주차산업 이해관계자들과 오랜 신뢰관계를 바탕으로 주차공유를 통한 우리 사회 주차문제 해소를 노력해왔다”며 “앞으로 쏘카와 함께 주차산업을 넘어 모빌리티 산업 전반에 더 큰 변화와 혁신을 만들 수 있다는 확신으로 함께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박재욱 쏘카 대표는 “슈퍼앱으로 진화하는 쏘카가 누구나 쉽고 편리하게 이용하는 스트리밍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앞으로도 더 많은 기업들과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심재석 기자>shimsky@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