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르4’로 탄력 받은 위메이드의 블록체인 게임 전문 개발사 ‘위메이드맥스’가 향후 성공한 게임 개발사를 본격 인수합병(M&A) 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그 첫번째 타자는 위메이드의 회사 분위기를 반전시킨 효자 게임 ‘미르4’의 게임 개발사 위메이드넥스트다.

위메이드맥스(공동대표 장현국, 이길형) 이사회는 지난 26일 이사회를 열고 위메이드맥스(대표 박정수)를 자회사로 편입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포괄적 주식 교환으로, 상업적인 성공을 거둔 ‘미르4’의 게임 개발 역량 강화와 경영 효율성을 제고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위메이드넥스트는 서비스 출시 1년 된 미르4의 개발사다. 미르4는 현재 글로벌 170여개국에서 인기를 얻고 있는 게임으로, 블록체인 게임의 선두주자로 평가된다.

위메이드맥스는 지난 9월 블록체인 게임 개발사로 전환을 선언한 후, 계열사에서 개발하는 모든 게임에 블록체인 기술 적용을 선언했다. 현재 미르4에는 ‘드레이코’라는 유틸리티 코인이 통용되고 있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는 “위메이드맥스는 이제 대규모 M&A플랫폼이 되었다”며 “이번 M&A를 기점으로 보다 적극적으로 좋은 기업 인수합병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