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 작가가 채색하는 수고를 덜어주는 기술을 네이버웹툰이 공개했다. 인공지능(AI)이 만화 속 인물의 얼굴과 신체, 배경 등의 영역을 구분해서 자동으로 채색하는 기술이다.

27일 네이버웹툰이 공개한 기술의 이름은 ‘웹툰AI페인터’. 아직은 베타 서비스다. 기술투자로 웹툰 작가의 창작 지원을 확대하겠다는 목표로 만들었다.

웹툰AI페인터는 스케치 맥락에 맞춰 자연스러운 채색을 도와주는 일을 맡는다. 창작자가 색을 선택한 후 원하는 곳을 터치하면 AI가 해당 색이 들어가야 하는 필요 영역을 구분해 자동으로 색을 입힌다. 채색을 일일이 수작업으로 진행해야했던 기존과 비교하면 작업에 들어가는 노력이나 시간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네이버웹툰 측은 기대했다.

네이버웹툰은 웹툰AI페인터 개발에 3년 동안 개발·연구한 기술을 접목했다고 밝혔다. 딥러닝 기술로는 약 30만 장의 데이터셋을 활용해 인물의 얼굴이나 신체, 배경 등 이미지 속 각 영역에 대한 특징과 여러 채색 스타일을 학습시켰다.  웹툰 이미지 학습을 통해 웹툰 채색에 특화되도록 개발했다. 이렇게 하면 작가마다 다른 개성이 뚜렷한 그림체에도 채색을 깔끔하게 적용할 수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관련 기술 연구는 글로벌 컴퓨터 비전 학회인 ‘WACV 2022’에 채택되어 발표를 앞두고 있다.

채색 외에 창작자의 원활한 후보정 작업을 위해 ▲레이어 분리된 PSD 포맷 저장 기능 ▲원본 해상도 유지 기술 등을 적용했다. 네이버웹툰 측은 “베타 기간 동안 사용자들의 의견을 청취하면서, 창작 활동에 필요한 기능들을 보강하고 보다 다양한 스케치의 작업들을 소화할 수 있도록 개선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후에는 해외 사용자를 위한 베타 버전 오픈을 고려 중이다.

네이버웹툰은 ‘웹툰 AI 페인터’를 시작으로 배경 자동 생성, 캐릭터 자동 생성 등의 기술도 고도화해 서비스로 선보일 계획을 갖고 있다.

서충현 네이버웹툰 AI 크리에이션(Creation) 리더는 “꾸준한 기술 투자를 통해 웹툰 작가들이 좋은 이야기를 창작하는 것에 집중할 수 있게 되고 궁극적으로 양질의 작품들이 나올 수 있도록 기대한다”라며 “스토리텔링 테크 기업에 걸맞은 혁신적인 기술력으로 글로벌 웹툰 산업 확장과 창작 지원에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


[온라인 컨퍼런스] 2022 이커머스 비즈니스 인사이트 가을

‘2022 이커머스 비즈니스 인사이트 가을’에서는 업계의 현재 상황과 최신 트렌드, 앞으로의 변화 방향에 대해 공유하고, 참가자들이 앞으로의 전략을 세울 수 있는 인사이트를 제공하고자 합니다.

일시 : 9월 28일~29일 오후 14시 ~ 17시
장소 : 온라인
문의 : byline@byline.network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