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전문기업인 아크릴(대표 박외진)은 충북 과학기술혁신원과 한국지능웰케어산업협회(KIWI)와 공동 추진하는 웰케어 산업특화 인공지능(AI) 기술지원 플랫폼 구축사업 실행과제인 11개 신규 사업모델(BM)을 최종 선정했다고 13일 밝혔다.

아크릴은 이들 11개 사업모델을 제시한 참여사들과 함께 통합 AI 플랫폼 ‘조나단(Jonathan)’ 기반의 웰케어 서비스를 내년 상반기까지 출시할 계획이다.

웰케어 AI 플랫폼 구축사업은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가 주관하고 산업통상자원부, 충청북도, 청주시와 민간기업이 총 143억원을 투자해 3년간 추진된다. 아크릴의 ‘조나단’이 제공하는 의료지능, 자연어 이해 지능, 시각 지능, 공감 지능, 대화 지능, 추천 지능의 6개 AI 엔진을 기반으로 웰케어에 특화된 사업 모델을 개발, 상용화하는 것이 목표다.

이번에 최종 선정된 11개 사업 모델은 ▲데이터 기반 비만 예측 알고리즘 및 관리모델 개발(CJ제일제당) ▲MZ세대 맞춤형 AI 웰케어 미니보험 서비스 개발(KB손해보험) ▲AI 기반 고막소견 판독을 이용한 삼출성 중이염 진단 서비스 개발(한림대강남성심병원) ▲AI 기반 3D 스캔 및 가상현실(VR) 구현을 통한 개인 맞춤형 펫로스 증후군 케어 서비스(솔릭) ▲피부 측정 후 스킨케어 방법 및 맞춤형 화장품 추천 서비스(베이바이오텍) ▲AI 분석을 이용한 알츠하이머 자가 진단 및 예방 서비스(명정보기술) ▲비만의 MBTI인 비만유형지수 개발 및 그에 따른 맞춤형 비만 솔루션(365mc네트웍스) ▲근로자 맞춤형 근골격계질환/통증 관리 서비스 플랫폼(델토이드) ▲데이터 융합 기반 개인 라이프스타일 코칭 서비스(마이지놈박스) ▲HRV와 융합데이터를 활용한 스트레스 예측 및 관리 프로그램(메디코아) ▲인공지능 VR 기반 펫로스증후군 멘탈 케어 플랫폼(플래니트)이다.

웰케어 산업특화 AI 기술지원 플랫폼 서비스 개요도

각 사업 모델을 제시한 기업들은 웰케어 융합 데이터와 아크릴의 AI 플랫폼 ‘조나단’을 기반으로 내년 상반기까지 개별 서비스를 출시할 예정이다. 예를 들어 데이터 기반 비만 예측 알고리즘 및 관리모델 개발 사업을 담당할 CJ제일제당은 소비자 체지방 측정 데이터, 생활 습관, 식습관, 각종 질환과 유전자 정보 등을 조나단 플랫폼으로 분석해 개인 맞춤형 건강기능식품 추천과 비만 관리 솔루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아크릴은 그간 헬스케어 분야에서 축적해온 AI 기술과 데이터를 뷰티, 식품, ICT 등의 이종 산업 데이터와 융합하고, 이를 웰케어 사업용 데이터로 수집, 활용하는 것을 총괄한다.

박외진 아크릴 대표는 “포스트코로나 시대에는 ‘치료’ 중심의 헬스케어 산업이 일상의 건강을 위한 ‘예방’ 중심의 웰케어 산업으로 빠르게 전환되고 있다”면서 “이번 사업에 최종 선정된 11개 사업 모델을 성공적으로 상용화하고, 지능형 웰케어 산업 활성화를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


--------------------------------------------------

[바이라인플러스 10~11월 무료 웨비나 ]

  • 제조공장, 산업기반시설 ‘OT/ICS 환경 보안’ 방안 2021 👉  사전등록 
  • 적용사례를 통해 쉽게 이해하는 프로세스 마이닝, 프로디스커버리 👉  사전등록 
  • WAF와 SWG 기반 웹 보안, 비업무 사이트 차단과 웹 애플리케이션 제어 👉  사전등록 


이전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