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빅테크들이 당국 명령을 따르면서 시장 내 독점이나 경쟁사 배제 등이 해소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전자결제 시장의 움직임이 먼저 포착됐다.

28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알리바바(阿里巴巴)는 경쟁사인 텐센트(腾讯) 위챗페이도 허용한다고 밝혔다. 알리바바는 계열사인 앤트그룹이 운영하는 자체 결제 서비스 알리페이를 사용해 왔고, 텐센트 계열사 차이푸퉁(財富通)이 운영해온 위챗페이는 금지해 왔다.

중국 역시 주요 인터넷 플랫폼들은 울타리가 쳐진 월드가든(Walled Garden)이었다. 경쟁사의 연결을 차단하거나 경쟁사 콘텐츠를 선별해 제공한다거나 사용자들의 접근 권한을 차등화하는 것을 말한다. 경쟁사의 결제 수단을 사용해 제품이나 서비스를 구매할 수 없게 하는 것도 포함된다.

알리바바가 위챗페이를 허용한다는 건 이 닫힌 정원이 열리게 되는 것. 특히나 중국 인터넷 업계는 알리바바 계열이나 텐센트 계열이냐 나뉠 만큼 거의 양분돼 있었고 각자의 생태계 벽이 공고해 상대방 서비스는 철저히 배제돼 왔다.

시진핑 국가주석이 내세운 ‘공동부유'(Common prosperity), 즉 ‘같이 성장’하라는 중국 정부의 명령이 이 월드가든을 활짝 열고 있다.

알리바바는 이미 자사의 음식 배달 앱 어러머(ele.me 饿了么)와 동영상 서비스 유쿠(Youku 优酷) 등에서 위챗페이 통합 작업을 마무리했고, 위챗페이를 자사 중고품 거래 플랫폼인 아이들피쉬(Idle Fish 闲鱼), 식료품 쇼핑 앱인 허마(Hema 盒马), 할인쇼핑 서비스 타오바오딜스(Taobao Deals)에도 적용하기 위해 텐센트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고 CNBC는 전했다.

텐센트 또한 위챗에서 경쟁사들의 콘텐츠에 대한 링크를 차단 해제하기 시작했다. 위챗 모멘트에 타오바오에서 자신이 괜찮다고 생각한 상품의 링크를 친구들에게 보여주기 위해 올릴 수도 있게 되는 것.

중국 공업정보화부는 최근 알리바바, 텐센트, 바이트댄스, 바이두 등 인터넷 대표 기업들을 불러 회의를 갖고 이들 플랫폼에서 경쟁 업체의 인터넷 링크를 차단하는 행위를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김윤경 선임기자> s914@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