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니언스(대표 이동범)가 엔드포인트 위협 탐지·대응(EDR) 솔루션 공급 물량(노드 수 기준)이 올해 상반기에만 전년동기 대비 57% 증가하는 등 국내 최다 EDR 고객을 확보하고, 하반기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회사측에 따르면, 지난 2017년 자체 개발한 EDR 솔루션 ‘지니안 인사이츠 E’를 선보인 이래 확보한 EDR 누적 고객 수는 72곳이다.

지니언스는 NH농협은행 EDR 사업 수주를 비롯해 공공·금융의 대형 레퍼런스를 확보하면서 시장을 선점해 왔다. 올해에는 광주은행, DB손해보험을 비롯해 금융권에서만 3곳의 신규 레퍼런스를 확보했고, 중앙부처, 지자체, 공사 등 다수의 공공기관에 EDR을 공급했다.

단순 양적 성장뿐 아니라 기존 도입 기업의 확장 수요, 외산 솔루션 윈백, 시범 사업의 성공적 마무리에 따른 본 사업 수주 등 질적으로도 성과를 기록하고 있다는 게 지니언스의 설명이다.

단말 가시성확보, 신·변종 악성코드와 이상행위 탐지, 위협경로 파악 등 EDR 제품 고유 수요는 물론, 재택근무 보안 환경의 대안으로도 EDR이 주목을 받으면서 성장을 견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EDR은 엔드포인트상 이상 행위와 파일의 흐름을 알 수 있다는 점에서 재택근무 사용자 보안 강화를 위해 EDR 검토가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지니언스는 시장 영향력이 있는 핵심 사업을 잇따라 수주한 것을 발판으로 시장 및 고객 요구에 기반한 EDR 로드맵 제시해 시장을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하이엔드 시장 선점 확대로 EDR 분야 선두기업 이미지를 강화하고 정부 처, 대기업의 그룹사로의 확장 수요, 제 1금융권의 신규 수요와 2금융권의 메이저 레퍼런스를 확보해 차세대 성장의 큰 틀을 확고히 한다는 계획이다.

또 사용한 만큼 지불하는 구독형 서비스 모델을 정착해 안정적인 수익을 확보를 통해 지속가능 기업으로서 위상을 높여간다는 방침이다.

지니언스는 하반기 금융권 보안관제 고도화에 따른 엔드포인트 관제 범위 확대, 제조업은 내부 인프라 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따라 EDR 수요에 적극 대응할 예정이다. 아울러 중앙부처에 EDR 도입을 진행한 만큼 미도입 정부부처, 지자체에 대한 성과도 예상하고 있다

이동범 지니언스 대표는 “지니언스의 EDR 솔루션은 시장 요구에 근거하고 고객과 함께 발전하는 것이 가장 큰 경쟁력이다”며 “지능형 공격, 랜섬웨어 등의 공격 위협을 탐지하고 공격의 징후, 공격의 진행 등을 추적하는 글로벌 수준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차세대 보안 시장의 경쟁력을 확고히 하겠다”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