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랩, 산업제어·OT 보안 전문기업 ‘나온웍스’ 인수

안랩이 운영기술(OT) 보안 솔루션 전문기업을 인수한다.

이번에 인수하는 기업은 산업제어 프로토콜 게이트웨이와 분석 기술을 활용한 OT 보안 솔루션을 개발해 이 분야에서 5년 넘게 사업을 해온 나온웍스다.

안랩(대표 강석균)은 28일 판교 사옥에서 나온웍스(대표 이준경)와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안랩은 나온웍스의 지분 60%를 인수한다.

인수절차가 끝난 이후에도 나온웍스는 이준경 대표 경영체제를 유지하며 독립된 자회사로 운영한다.

안랩은 이번 인수로 자사의 축적된 통합보안 역량과 나온웍스의 OT 보안 기술력을 결합해 OT 보안 영역의 기술 전문성과 사업 시너지를 한층 강화할 계획이다. 앞으로 나온웍스와 OT 보안 분야 연구개발을 공동 진행, 전문 솔루션과 서비스를 연계하고, 관련사업도 협력해 수행하기로 했다.

2007년 7월 설립된 나온웍스는 인터넷전화(VoIP, Voice over Internet Protocol) 보안 시장에서 높은 점유율을 확보하고 있는 기업이다. VoIP 보안을 시작으로 산업제어프로토콜 게이트웨이와 보안으로 사업영역을 넓혔다.

현재 보유하고 있는 제품군은 ▲VoIP 보안 게이트웨이(VIPER-N) ▲산업제어 프로토콜 게이트웨이(CEREBRO-C) ▲산업제어 프로토콜 일방향 게이트웨이(CEREBRO-DD) ▲산업제어 프로토콜 실시간 딥패킷인스펙션(DPI) 분석 솔루션(CEREBRO-DP)가 있다.

산업제어시스템과 OT 분야 솔루션으로 데이터센터(IDC)와 스마트팩토리, 발전소, 수소 충전소 등 다수의 생산시설과 기반시설을 고객사로 확보하고 있다.

강석균 안랩 대표는 “지난해부터 안랩은 OT 보안을 도전과제로 삼고 관련 솔루션, 컨설팅, 보안관제 등을 제공해왔다”며, “이번 인수로 안랩과 나온웍스가 각자 영역에서 보유하고 있는 경험과 기술력을 유기적으로 융합해 OT분야에서 더욱 차별화된 전문성을 발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준경 나온웍스 대표는 “국내 대표 보안기업 안랩과 함께하게 돼 기쁘다”며, “나온웍스의 OT 보안기술과 안랩의 솔루션 융합으로 OT 보안 영역에서 시너지를 내 양사가 더욱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안랩은 2년 전부터 정보보안 분야 기업 투자와 인수, 사업 협력을 이어오고 있다. 2019년 차세대 인증분야 스타트업인 와이키키소프트와 클라우드 보안 스타트업인 스파이스웨어와 전략적 제휴·투자를 진행했다. 2020년 1월에는 인공지능(AI) 정보보안 스타트업 ‘제이슨’을 인수했다. 올 초에는 클라우드 보안 스타트업 ‘아스트론시큐리티’, ‘테이텀’과의 전략적 제휴 및 투자를 발표했다. 향후에도 안랩은 기술 기반 유망기업들과 협업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한편, 나온웍스는 안랩이 확보하고 있는 다양한 보안 솔루션과 기술은 물론, 안랩이 투자·인수한 이들 기업 중 제이슨과의 기술 협력 추진에 대한 기대를 나타냈다.

이 대표는 “제이슨의 AI 기술과 나온웍스의 제어프로토콜 분석 기술을 결합하면 OT 환경의 지능형 이상행위 탐지시스템을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지난해를 거쳐 올해를 기점으로 매출이 크게 확대되면서 본격화되고 있는 OT 보안 시장에서 이 영역이 가장 빠르게 커질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기술 협력으로 OT 보안 솔루션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

[컨퍼런스 안내] 클라우드 보안 & 제로트러스트 컨퍼런스 2024

  • 일시: 2024년 7월 4일 오전 8:40 ~ 오후 6:00
  • 장소: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 213 양재 엘타워 6층 그레이스홀

[무료 웨비나] B2B기업, AI 시대 어떻게 고객을 발굴할 것인가?

  • 정민아 <하룻밤에 읽는 B2B 마케팅> 저자
  • 2024년 7월 9일 14:00~15:00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