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의 국내 콘텐츠 조직이 일원화된다. 최근 카카오 본사로부터 독립한 음악 스트리밍 플랫폼 멜론이 카카오엔터테인먼트에 합류한다. 카카오엔터 내에서 영상과 매니지먼트 등을 총괄하는 카카오M과의 시너지를 본격화할 전망이다.

멜론을 합친 카카오엔터의 예상 연매출은 2조원. 그룹 내 가장 큰 규모인 공룡 계열사의 탄생으로, ‘음악-영상- 공연- 매니지먼트-웹툰-웹소설’ 등 카카오가 보유한 콘텐츠 자원을 총망라한다는 의미가 있다.

카오엔터테인먼트(대표 이진수, 김성수)와 멜론컴퍼니가 15일 각 이사회에서 양사 합병하기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이달 30일 주주총회를 통해 최종승인을 거친 뒤, 9월 1일을 기일로 합병을 완료할 계획이다. 카카오엔터와 멜론의 합병비율은 각 1:7.8367918로, 멜론컴퍼니의 보통주 1주당 카카오엔터의 보통주 7.836791주가 배정된다. 멜론과 합병 후에도 카카오엔터는 김성수, 이진수 각자 대표 체제로 운영된다.

멜론컴퍼니는  카카오엔터테에 CIC 형태로 합류한다.  멜론컴퍼니는 이제욱 대표가 새롭게 맡아 이끌 예정이다. 이제욱 대표는 카카오 합병 이전 카카오M 대표와 카카오 CMO(Chief Music Officer)를 역임한 음원플랫폼 및 음악산업 전문가다. 멜론의 시장 점유율 다지기 외에도 카카오엔터와의 시너지를 주도적으로 이끌라는 임무를 맡았다.

카카오엔터 측은 “멜론의 합병은 전세계적으로 가장 치열한 격전지로 떠오르고 있는 엔터테인먼트 산업에서 글로벌 경쟁력과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해 결정됐다”고 설명했다.

 

카카오는 올해 지속적으로 콘텐츠 조직의 일원화를 이끌어왔다. 지난 2월, 웹툰과 웹소설을 맡고 있는 카카오페이지와 영상, 매니지먼트를 담당하는 카카오M을 합병하며 ‘카카오엔터테인먼트’라는 대규모 계열사를 만들어냈다. 멜론과 카카오엔터의 합병은, 멜론이 카카오 본사로부터 독립할 때 예견된 것이었다.

멜론이 합쳐진 카카오엔터의 예상 매출액은 2조원 규모다. 카카오엔터가 예상대로 성장한다면, 카카오 그룹 내에서 가장 큰 매출 비중을 차지하는 계열사가 된다. 지난해 카카오 그룹의 연결 매출은 4조1000억원 규모였다.

카카오 측은 각 사업분야에서 업계 리더십을 지켜온 카카오엔터와 멜론의 합병을 통해, 양사가 가지고 있는 다양한 사업포트폴리오에서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다양한 장르의 역량 있는 K-POP 아티스트들과 음원을 기획, 제작하고 투자하며 사업 경쟁력을 강화해온 카카오엔터의 음악 콘텐츠 사업은 멜론 플랫폼과 강력한 시너지를 창출하며 음악 산업의 성장을 이끌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카카오페이지’와 ‘카카오웹툰’ 등 카카오엔터의 최고의 플랫폼들에 ‘멜론’ 이용자들이 인게이지먼트 되는 BM 개발 및 연계 프로모션 등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회사 관계자는 “엔터테인먼트 전 분야에 걸쳐 기획, 제작부터 유통에 이르는 모든 단계를 구축함으로써 카카오엔터는 독보적인 사업 포트폴리오와 밸류체인을 갖추게 됐다”며 “이번 합병을 계기로 카카오엔터는 사업 영역을 더욱 확장시키며 엔터 산업 내 영향력을 확장해, 진정한 월드클래스 리딩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화력을 키울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


--------------------------------------------------

[바이라인플러스 10~11월 무료 웨비나 ]

  • 제조공장, 산업기반시설 ‘OT/ICS 환경 보안’ 방안 2021 👉  사전등록 
  • 적용사례를 통해 쉽게 이해하는 프로세스 마이닝, 프로디스커버리 👉  사전등록 
  • WAF와 SWG 기반 웹 보안, 비업무 사이트 차단과 웹 애플리케이션 제어 👉  사전등록 


이전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