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견 게임 개발사 넵튠이 일명 ‘여성향’이라고 불리는 스토리게임 개발사 세 곳에 지분 투자를 단행했다. 1일 넵튠에 따르면 이 회사는 스토리타코, 비비드스튜디오, 프리티비지 등 개발사 세 곳에 투자했으며, 이중 프리티비지는 지분 58%를 확보해 경영권을 인수했다. 스토리타코와 비비디스튜디오의 지분은 각각 19%씩 확보했다.

넵튠 측에 따르면 프리티비지(대표 윤나라)는 2019년에 설립된 개발사다. 대표작인 ‘러브언홀릭(Love Unholyc)’은 지난해 10월에 출시 첫 날 다운로드 10만 건을 넘어서며 앱스토어 무료 게임 6위, 구글 플레이스토어 실시간 인기 급상승 게임 1위를 기록했다. 현재 60만 다운로드를 돌파했으며 지속적인 DLC(Downloadable content)를 추가하는 방식으로 시즌제를 도입, 게임 내에서 다른 형태의 게임을 연결해 IP를 발전시켜 나가는 전략을 펼치고 있다.

윤나라 대표는 프리티비지 이전에도 다양한 콘텐츠와 여성향 게임 제작에 참여한 경력이 있으며, 잡지, 드라마, 게임 등 여러 분야의 콘텐츠 제작 경험을 갖춘 인력들로 구성된 팀과 함께 새롭고 다양한 형태의 여성향 게임 제작을 시도할 예정이다.

스토리타코(대표 김제일)는 ‘메이데이메모리’, ‘위험한 그놈들’, ‘남자지옥’, ‘미스틱코드’ 등을 선보이며 마니아 층을 확보해온 개발사다. 매출의 대부분이 미국과 캐나다 지역에서 나오는 등 북미 지역 이용자들로부터 관심을 받고 있다. 올 하반기에 신작 스토리게임을 출시한다. 내년 1분기에는 RPG(Role Playing Game) 장르를 융합한 현대 판타지 기반 게임을 선보일 예정이다.

비비드스튜디오(대표 권명자)는 대표작 ’썸머코드’의 세계관을 기반으로 스핀오프 웹소설을 연재하고 OST 앨범 ‘썸머코드: 내가 모르는 어제’를 발매했다. OST 작업에 김형석 작곡가가 참여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현재 인기 웹소설 IP(Intellectual Property 지식재산권)를 기반으로 한 여성향 게임 개발을 진행 중이며 내년 상반기 출시를 계획하고 있다.

유태웅 넵튠 대표는 “투자를 집행한 세 개발사 모두 게임 콘텐츠의 IP화와 여성향 게임 제작 및 서비스를 중요한 사업 전략 중 하나로 생각하고 있다는 점에서 넵튠이 추구하는 바와 일치한다고 판단해 투자를 결정했다”며 “이번 투자 이후로도 국내외 여성향 게임과 스토리게임 업체들과 적극적인 협력을 모색해 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


[온라인 컨퍼런스] 2022 이커머스 비즈니스 인사이트 가을

‘2022 이커머스 비즈니스 인사이트 가을’에서는 업계의 현재 상황과 최신 트렌드, 앞으로의 변화 방향에 대해 공유하고, 참가자들이 앞으로의 전략을 세울 수 있는 인사이트를 제공하고자 합니다.

일시 : 9월 28일~29일 오후 14시 ~ 17시
장소 : 온라인
문의 : byline@byline.network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