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P가 카카오톡처럼 이용하기 쉬워진다면 어떨까. SAP와 카카오엔터프라이즈(이하 카카오엔터)는 9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인공지능 기반의 업무 혁신 노력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카카오엔터의 협업 플랫폼 ‘카카오워크’를 통해 SAP의 비즈니스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양사는 설명했다.

SAP는 전세계적으로 가장 인기있는 ERP(전사적자원관리) 소프트웨어를 공급하지만 UI/UX 면에서는 친근감을 주지 못했다. 아무래도 비즈니스 애플리케이션은 역사도 오래됐고 체계적인 구성이 중요해서 밀레니얼 세대에게는 거리감이 있었다.

SAP와 카카오엔터의 제휴는 이런 문제를 해결한다. 카카오톡과 같은 친근한 UI/UX로 SAP의 비즈니스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할 수있다. 카카오엔터는 이를 위해 SAP용 업무 봇을 개발하고 있다. 예를 들어 카카오워크에서 대화를 하면서 경비처리 봇을 불러 사용한 경비와 내용을 입력하면 결재를 거쳐 SAP 시스템에 자동으로 입력된다. 이전에는 SAP 시스템에 로그인을 해서 관련 프로세스를 찾아들어간 후 처리할 수 있었던 내용이다.

백상엽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대표는 “SAP와 같은 시스템은 기간 프로세스를 지원하기 때문에 메뉴나 용어가 딱딱했다”면서 “어떻게 하면 SAP를 쉽게 이용할 수 있을까 고민했다”고 말했다.

백 대표는 “회사의 기간 프로세스를 진행하기 위해서는 SAP를 필수적으로 이용할 수밖에 없는데, 메신저에서 대화를 나누는 것만으로 업무 프로세스가 진행되는, 편리한 업무 프로세스 구현이 목표”라고 강조했다.

양사는 카카오워크 봇 출시에 이어 AI 기술력과 업무 플랫폼을 결합해 신사업 영역을 개척하는데도 협력할 방침이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의 자연어 처리, 비전, 번역 등 다양한 AI 엔진과 기술을 SAP BTP(Business Technology Platform)에 제공해 한국어에 기반한 대화형 AI를 개발할 예정이다.

백상엽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대표이사는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SAP와의 협력 관계를 강화해 모든 임직원이 언제 어디서나 편리하게 업무를 수행하기 위한 환경을 조성하고자 한다”며 “SAP가 제공하는 훌륭한 솔루션을 카카오워크와 연계해서 더 편리하고 효율적인 비즈니스 환경을 만들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성열 SAP 코리아 대표이사는 “SAP는 기업들이 위기 상황에서도 최고의 비즈니스 환경을 지속할 수 있도록 공동 혁신을 이뤄나가는 것을 목표로 하며, 각 기업에 맞춤화되고 특화된 클라우드 솔루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SAP 코리아는 카카오엔터프라이즈와의 공동 혁신을 바탕으로 비대면 업무 환경이 확산되는 상황에서 기업이 비즈니스를 잘 운영할 수 있는 혁신적인 솔루션을 함께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심재석 기자>shimsky@byline.network


--------------------------------------------------

[바이라인플러스 6월 무료 웨비나 ]

  • D2C(Direct To Customer) 비즈니스 컨퍼런스 👉  사전등록 
  • 랜섬웨어를 막기 위한 AD(Active Directory) 보안 👉  사전등록
  • RDB에서 몽고DB로의 마이그레이션 전략 👉 사전등록
  • 클라우드 네이티브 보안과 SASE(Secure Access Service Edge) 👉 사전등록

--------------------------------------------------
[pdf] 레드햇과 마이크로소프트가 함께 만든 쿠버네티스 'ARO'
다운로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