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보안 전문기업 윈스(대표 김대연)는 일본 통신사에 고성능 100G급 침입방지시스템(IPS)인 ‘스나이퍼 원(ONE)’ 100G를 단독 공급한다고 3일 밝혔다. 올 하반기부터 초도 물량 30여대를 본격 납품할 예정이다.

윈스는 일본 내 5G 가입자가 증가함에 따라 5G 네트워크망 구축과 더불어 보안 안정성 확보를 위한 고성능 제품의 수요가 꾸준히 늘어나 올해 초 일본 통신고객사의 개념검증(PoC)를 거쳐 ‘스나이퍼 원 100G’의 단독 입찰 및 수주가 확정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2012년부터 일본 통신사에 상당한 규모의 10G/40G급 IPS를 공급해왔고 지속적인 품질관리와 유지보수로 신뢰를 쌓기 위해 노력해 온 결과, 최신 모델도 고객으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아 납품에 성공하게 됐다고 말했다.

윈스에 따르면, ‘스나이퍼 ONE 100G’는 기존 장비(40G)보다 5배 이상 많은 네트워크 트래픽을 안정적으로 처리하는 고성능 보안 솔루션 제품이다. 대용량 네트워크 트래픽 처리 기술을 탑재해 대규모 인터넷서비스제공업체(ISP)와 엔터프라이즈 기업에 최적화된 보안을 제공한다. 고객 네트워크 특성에 맞는 라이선스 옵션의 취사 선택이 가능하며 암호화 트래픽 분석 탐지 엔진이 탑재된 것이 특징이다.

윈스는 이번 일본 통신사 납품으로 윈스는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하이엔드 통신시장을 선점하게 됐다며 고무적으로 평가하고 있다. 지난해 국내 주요 통신사인 LG유플러스와 KT에도 100G급 보안 제품을 납품하며 높은 기술력을 증명해 온 결과라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김대연 윈스 대표는 “이번 계약은 100G급 침입방지 제품의 최초 해외수출 사례”라면서, “국내와 마찬가지로 일본도 5G 신규망 투자와 데이터트래픽 급증에 따라 100G급 보안 시대가 열렸고 앞으로 하이엔드(High-end) 시장의 지속적인 매출 확대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