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만든 웹툰 플랫폼 ‘카카오웹툰’이 태국 시장 출시 나흘만에 일거래액 3억원을 달성하며 글로벌 시장 진출에 청신호를 알렸다. 한국에서 잘 나가는 IP가 태국에서도 통했다.

카카오웹툰이 태국 시장에 상륙한 것은 지난 7일. 카카오엔터는 미국과 일본을 제외한 국외 시장에 ‘카카오웹툰’이라는 통일된 브랜드와 플랫폼으로 만화 콘텐츠를 공급한다는 계획을 세웠는데 그 출발점이 태국이다.

11일 카카오엔터에 따르면 카카오웹툰은 태국 현지 구글플레이스토어 만화 부문에서 1위, 애플 앱스토어 엔터테인먼트 부문에서 2위의 성적을 냈다. 태국보다 이틀 늦은 9일에 출시된 대만에서도 좋은 성적을 내고 있다. 만화 부문에서는 1위, 엔터테인먼트 분야에서는 넷플릭스 다음인 6위에 랭크됐다.

카카오엔터 측은 태국과 대만에서 순조로운 출발이 회사가 수년에 걸쳐 준비한 카카오웹툰의 IP경험(IPX, IP Experience)’와 흥행을 보증하는 콘텐츠 IP에 있다고 분석했다. 웹툰을 가장 가치있게 보여주는 플랫폼을 만들고, 거기에 이미 한국과 일본, 미국 등에서 검증받은 오리지널 IP를 태운 것이 주효했다는 것이다.

이번에 태국에서 선보인 주요 IP에는 ‘나 혼자만 레벨업’, ‘백작가의 망나니가 되었다’, ‘샬롯에게는 다섯 명의 제자가 있다’, ‘녹음의 관’, ‘템빨’ 등이 포함됐으며, 해당 콘텐츠의 유료 결제율이 높았다.

현양원 카카오엔터테인먼트 태국 법인장은 “작년 6월 방콕 법인을 오픈하자마자 공식 SNS 채널을 열었고, 매일 고객들과 소통하며 웹툰 진성 유저 및 팬층을 1년간 꾸준히 모았다”며 “ 여기에 지난달부터 ‘웹툰 불법유통 근절 캠페인’을 진행, 현지 작가 및 웹툰 업계 종사자들의 권익보호에 대한 인식을 제고한게 통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오명수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대만 법인장은 “카카오웹툰의 미래 지향적인 안목과 글로벌에서 통할 수 있는 IP 선정 및 운영능력이 타사 대비 경쟁력이 있었다”며 “대만 콘텐츠 시장에서 한 획을 그을 수 있는 새로운 성장엔진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카카오웹툰이 현재 태국에서 서비스하는 IP의 수는 대략 70개. 하반기까지 200여개로 늘린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7월부터 현지 마케팅을 시작한다. 60개 작품을 서비스하는 대만에서도 연말까지 100개 작품을 연재할 예정이다.

이진수 카카오엔터테인먼트 대표는 “카카오웹툰의 성공적인 태국과 대만 론칭은 앞서 한국과 일본, 미국 등에서 검증된 슈퍼IP 포트폴리오, 차별화된 IPX, 철저한 현지화, 이 3박자가 이룬 놀라운 성과”라며 “태국과 대만에서의 반응을 보며 올해 전 세계적으로 진행될 카카오웹툰의 글로벌 출시에 대한 자신감을 가지게 됐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


--------------------------------------------------

[바이라인플러스 6월 무료 웨비나 ]

  • D2C(Direct To Customer) 비즈니스 컨퍼런스 👉  사전등록 
  • 랜섬웨어를 막기 위한 AD(Active Directory) 보안 👉  사전등록
  • RDB에서 몽고DB로의 마이그레이션 전략 👉 사전등록
  • 클라우드 네이티브 보안과 SASE(Secure Access Service Edge) 👉 사전등록

--------------------------------------------------
[pdf] 레드햇과 마이크로소프트가 함께 만든 쿠버네티스 'ARO'
다운로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