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가 ‘급상승 검색어(이하 실검)’ 서비스를 오는 25일 폐지한다. 2005년 등장한 지 16년 만이다. 이용자의 관심을 실시간으로 보여주는 창구로 시작했지만, 최근에는 정치적 갈등의 도구로 활용되거나 기업의 마케팅 창구, 언론사 낚시 기사의 원천이 되는 등 오용이 많아졌다.

네이버는 “오는 25일 ‘급상승검색어’와 모바일 네이버 홈의 ‘검색차트’ 판을 종료한다”고 4일 밝혔다.

이같은 판단 배경에 대해 네이버는 이용자의 다양한 검색 니즈(요구)를 꼽았다. 다양해진 검색 요구로 인해 키워드 몇 개로 이용자의 실시간 관심을 보여주기 어려워졌다는 것이다.

회사 측은 “모바일이 국내에 상륙한 10년 전과 비교했을 때, 검색어의 다양성을 나타내는 지표인 ‘검색어 종류의 수(UQC, Unique Query Count)’는 33.6배 증가했다”면서 ” 모바일 검색 환경의 보편화와 검색 기술의 발전이 맞물려 나타난 현상”이라고 밝혔다.

네이버는 이런 다양성을 반영하기 위해 실검 개수를10개에서 20개로 확대했고, 차트를 다양화하고, 2019년 11월에는 개별적으로 설정한 관심사의 정도에 따라 차트를 제공하는 ‘RIYO(Rank It Yourself)’모델을 적용하는 등 지속적으로 변화를 꾀해왔지만, 이마저도 한계에 달했다고 판단했다.

회사 측은 “인터넷 이전에는 잘 드러나기 어려웠던 롱테일 정보가 큰 이슈와 공존할 수 있는 세상을 보여주고자 했던 급상승검색어는, 풍부한 정보 속에서 능동적으로 나에게 필요한 정보를 소비하고 싶은 커다란 트렌드 변화에 맞춰 종료한다”고 서비스 중단 결정의 배경을 설명했다.

물론 네이버가 밝히는 이와 같은 이유 이외에도 실검 서비스가 사라지는 배경은 또 있다. 실검 서비스는 사랑받으면서도 미움 받아온 서비스다.

특히 실검으로 인한 정치권과의 갈등이 컸다. 예를 들어 2019년 조국 전 법무부장관 임명 국면에서 조 장관 지지자들이 ‘조국 힘내세요’ 등의 키워드를 고의적으로 실검에 오르게 하자, 야당 의원들이 네이버를 항의방문하기도 했다.

또 외부에서 실검을 조작하는 게 어렵지 않다는 것이 드러나 서비스 신뢰성에 상처를 입었다. 정치권뿐 아니라 주가상승을 노린 세력들이 일부러 특정 기업의 이름을 실검 명단에 올리거나 특정 기업 퀴즈 이벤트 관련 내용이 실검 키워드에 연속해서 등장하기도 했다.


이로 인해 네이버 측은 실검 서비스의 전면적 노출을 피해왔다. 실검 리스트를 메인화면에서 빼고 이용자의 반응을 지켜봤다. 실검 서비스를 중단해도 이용률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는 판단을 내린 듯 보인다.

한편 네이버는 앞으로 데이터 분석 서비스인 데이터랩 서비스를 통해 급상승 검색어 서비스 도입 취지를 이어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데이터랩에서는 검색어트렌드, 쇼핑인사이트, 지역통계, 댓글통계 등 뉴스와 검색 서비스에서 취합한 데이터에 기반한 부가 서비스가 제공된다.

[실검 서비스의 역사]

2005.05. 실시간 인기 검색어로 서비스 시작(상위10개, 5초 단위 갱신)

2007.06.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로 서비스 명칭 변경(상위10개, 10초 단위 갱신)

2017.01. 노출 순위를 상위10위에서 상위20위까지로 확대

2017.03. 키워드 일일 검색 순위 변화를 그래프로 확인할 수 있는 검색어 트래킹 기능 추가

2018.05. 모바일 홈 개편하며 모바일 메인에서 검색차트판으로 서비스 이동

2018.10. 급상승 검색어로 서비스 명칭 변경. 전체,연령대별,시간대별 차트 제공(상위20개, 1분 단위 갱신)

2019.11. AI랭킹 시스템 리요(RIYO)적용,이벤트 이벤트·할인’ 정보 노출 정도 조절,이슈별 묶어 보기 등 사용자 개별 설정에 맞춘 차트 제공

2021.02. 서비스 종료 예정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심재석 기자>shimsky@byline.network



이전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