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랩, 조직개편…클라우드 사업 대폭 강화

안랩(대표 강석균)은 5일 판교 안랩 사옥에서 ‘2021년 온라인 시무식’을 개최하고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강석균 대표는 이날 시무식에서 2019년부터 실행해오고 있는 안랩의 중장기 미래 전략 ‘N.EX.T 무브 안랩 4.0’에 기반한 2021년 경영방침을 발표했다. 강 대표는 올해 ‘디지털 뉴노멀’을 준비하기 위해 ▲고객 중심의 경영체계 강화 ▲클라우드 중심 사업 강화 ▲오픈 이노베이션 확대 등의 경영방침을 제시했다.

조직개편 골자는 고객중심의 영업조직 재편과 클라우드 사업 강화다.

안랩은 제품과 서비스 별로 나누어져있던 기존 사업부 조직을 ‘사업부문’과 ‘서비스사업부문’으로 재편했다. 이에 따라 각 사업부에 분산되어있던 제품별 영업조직을 고객 중심의 산업별 영업조직으로 통합해 ‘사업부문’에 편성했다. 또 보안관제와 컨설팅 등 전문적인 보안서비스를 수행하는 부서를 ‘서비스사업부문’으로 구성했다.

기존 TF(태스크포스)방식으로 운영하던 클라우드 관련 부서도 정식 부서로 편성했다. 안랩은 연구소 내 ‘클라우드개발실’과 서비스사업부문 내 ‘클라우드사업본부’를 신설해 클라우드 사업을 더욱 본격화 해나갈 예정이다.

이밖에도 조직효율화 관점에서 사업부 별로 나눠져 있던 기술지원과 마케팅 등 기능조직을 전사 차원으로 통합하기 위해 ‘기술지원본부’와 ‘마케팅본부’를 신설했다.

안랩은 클라우드를 중심으로 시장변화에 대응하고 산업별로 통합된 고객 경험을 제공해 대표 보안기업으로서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한편, 안랩은 김형준 상무(전 컨설팅본부장)상무보를 상무로 승진 발령하며 서비스사업부문장으로 선임했다. 이밖에 민성희 전략사업본부장, 김경희 기술연구실장, 김덕환 재무기획실장이 각각 상무보로 승진했다.

강석균 안랩 대표는 “비대면 업무의 확산과 클라우드 환경 등 ‘디지털 뉴노멀’ 시대에 안랩의 역할은 더욱 중요해질 것”이라며, “코로나19의 희망이 백신이듯이 새로운 디지털 시대 보안의 희망은 안랩이 된다는 마음가짐으로 2021년을 만들어 나가자”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

AI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한 리테일 테크는 무엇일까

– 리테일 & 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

리테일 산업은 이제 디지털 산업입니다. 온라인뿐 아니라 오프라인 기업도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지 않고서는 생존할 수 없습니다. AI 기술의 발달은 리테일 업계에 새로운 기회와 도전과제를 안겨주었습니다.

생성형 AI, 이커머스 쏠림, D2C 확장, 오프라인 매장의 폐점, 경기 침체, 늘어만 가는 배송 수요 등의 많은 변화 속에서 리테일과 물류, 커머스 업계는 디지털 없이는 변화에 대처할 수 없음을 알고 있습니다.

이에 바이라인네트워크는 리테일&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를 개최합니다. 리테일과 물류 기업이 어떻게 AI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고 있는지, 디지털 혁신을 위해 필요한 기술과 활용사례는 무엇인지 살펴보는 자리가 될 것입니다.

  • 일시: 2024년 3월 7일(목) 9:00 ~ 18:00
  • 장소: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7길 22 ST Center (과학기술컨벤션센터) 지하 1층 대회의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