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환경의 클라우드 전환이 가속화되는 가운데 안랩이 클라우드 보안 스타트업 두 곳에 투자하고 업무제휴를 추진한다.

안랩(대표 강석균)은 26일 판교 안랩 사옥에서 클라우드 보안 스타트업인 아스트론시큐리티(대표 조근석) 와 테이텀(대표 양혁재)과 투자 협약 및 ‘클라우드 보안 사업을 위한 전략적 제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MOU를 기반으로 3사는 향후 ▲클라우드 보안 관련 공동 연구개발 ▲클라우드 보안 솔루션 분야 제휴 및 공동 세일즈 ▲클라우드 보안 관련 국내외 정보 공유 등 협력을 추진할 예정이다.

안랩은 이번 투자와 전략적 제휴로 클라우드 보안 영역별 요소기술을 확보해 자사의 클라우드 보안 포트폴리오를 확대하고, 중장기적으로 ‘클라우드 네이티브(Cloud Native) 보안’의 경쟁력을 강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아스트론시큐리티는 2019년 IT 인프라와 보안 분야에서 20년 이상의 경험을 보유한 전문가들이 창업한 클라우드 보안 전문 스타트업이다.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AI 기반 클라우드 워크로드 보안솔루션 개발사업자로 선정됐다. 클라우드 운영 및 보안 관리 솔루션인 ‘아스트론 CWS(Cloud Workload Security)’를 제공하고 있다.

2020년 설립된 테이텀은 멀티클라우드 환경을 지원하는 클라우드 보안 형상 관리(CSPM, Cloud Security Posture Management)을 전문으로 하는 보안 스타트업이다. 한국정보기술연구원(KITRI)가 주관하는 차세대 보안 리더 양성 프로그램(BoB) 최우수 프로젝트로 선정된 바 있고, CSPM 기반 클라우드 보안 컴플라이언스 준수 자동화 솔루션인 ‘테이텀 C3(Cloud Compliance Checker)’를 출시했다.

조근석 아스트론시큐리티 대표는 “이번 안랩과 협업으로 안정적인 클라우드 워크로드 보안을 위한 솔루션 개발이 가능할 것”이라며 “아스트론시큐리티는 기술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에서도 인정받을 수 있는 우수한 제품을 선보일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테이텀 양혁재 대표는 “이번 투자와 제휴 MOU체결로 클라우드 환경에서의 개발과 보안, 운영을 하나로 연결하는 자동화의 혁신을 이룰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며 “테이텀은 안랩과의 시너지로 클라우드 보안의 표준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안랩 강석균 최고경영자(CEO)는 “3사의 협업으로 제품 경쟁력 강화나 공동 사업 등 클라우드 보안 영역에서 시너지를 만들어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안랩은 앞으로도 다양한 영역의 디지털 기술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와 협업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안랩은 2019년 클라우드 데이터 보호 솔루션 스타트업 ‘스파이스웨어’를 비롯한 클라우드 보안 스타트업에 투자한 바 있다. 작년 6월 클라우드 워크로드 보안 플랫폼 ‘안랩 CPP’를 출시한데 이어 올해도 ‘클라우드개발실’, ‘클라우드사업본부’를 신설하며 클라우드 보안 사업을 본격 추진하고 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


[온라인 컨퍼런스] 2022 이커머스 비즈니스 인사이트 가을

‘2022 이커머스 비즈니스 인사이트 가을’에서는 업계의 현재 상황과 최신 트렌드, 앞으로의 변화 방향에 대해 공유하고, 참가자들이 앞으로의 전략을 세울 수 있는 인사이트를 제공하고자 합니다.

일시 : 9월 28일~29일 오후 14시 ~ 17시
장소 : 온라인
문의 : byline@byline.network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