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책 플랫폼으로 잘 알려진 리디가 웹소설과 웹툰, 애니메이션에 이어 ‘게임’으로 영역을 확장한다. 전자책으로 시작해 디지털 콘텐츠 전체를 아우르는 IP(지적재산권) 회사로 성장한다는 전략을 본격화 한다.

11일 리디는 자회사 ‘투디씨(2DC)’를 앞세워 게임 사업에 본격 진출한다고 밝혔다. 투디씨는 지난해 5월 리디의 자회사로 설립된 모바일 게임 전문 퍼블리셔다. 리디가 보유한 이용자와 IP, 플랫폼 등의 인프라를 활용해 게임 사업을 전개한다는 계획을 가졌다.

배기식 리디 대표이사는 “지난 10년간 빠르게 변화하는 콘텐츠 시장에서 리디가 가장 잘할 수 있는 것에 집중하며 다양한 사업적 시도를 해왔다”면서 “이번 게임 사업은 리디가 보유한 인프라와 투디씨의 게임 퍼블리싱 능력을 결합해 새로운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리디는 게임 사업 진출을 통해 디지털 콘텐츠 영역을 확장한다고 설명했다. 웹소설과 웹툰, 애니메이션에서 게임으로 이어지는 체인을 ‘ACGN(Animation-Comic-Game-Novel)’이라 이름짓고, 이를 견고히 구축해나가겠다는 것이다.

이를 통해 향후 리디의 IP 사업을 다각화하고, 고객의 디지털 콘텐츠 경험을 확장시켜 나갈 전략이다. 투디씨는 올 상반기 감성적 스토리와 작화를 강조한 모바일 게임 ‘반만 남은 세계’를 출시할 예정이다.

강훈 투디씨(2DC) 대표는 “국내 콘텐츠 시장에서 ACGN 체인을 형성해 나가는 비전에 공감해 리디와 함께 사업을 시작하게 됐다”며 “앞으로 좋은 게임을 알맞은 유저에게 선보이기 위해 새로운 게임을 퍼블리싱 하는데 주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