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 김석환)은 사이버위협 인텔리전스 네트워크(이하 협의체), 한국·스리랑카·인도·호주 침해사고대응팀과 공동으로 ‘2021년 사이버 위협 시그널(Cyber Threat Signal 2021)’을 발표했다.

올해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재택근무, 원격교육, 온라인 쇼핑 등 급격한 비대면 활동 증가와 함께 이를 악용한 사이버 공격 또한 늘어나는 상황이다.

이에 KISA는 각 국가·기관과 함께 지능화·고도화되는 사이버 위협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고 사이버 보안 활동을 선도하고자 2021년에 주목해야 할 사이버 위협 시그널을 발표했다.

글로벌 사이버 위협 시그널은 ▲표적형 공격 랜섬웨어의 확산과 피해규모 증가 ▲고도화된 표적형 악성 이메일 ▲코로나-19 사이버 공격 팬데믹 ▲다크웹 유출 정보를 활용한 2차 공격 기승 ▲기업을 낚는 사이버 스나이퍼를 지목했다.

국내 사이버 위협 시그널로는 ▲표적 공격과 결합된 랜섬웨어의 위협 확대 ▲보안 솔루션을 우회하기 위한 기법 고도화 ▲사회기반시설 및 중요 인프라를 겨냥한 사이버 위협 범위 확대 ▲5G를 이용한 사물인터넷(IoT)제품의 활성화로 새로운 보안 위협 대두 ▲국가 지원 해킹 그룹의 공격 증가와 위협 대상 확대 및 다양화 ▲클라우드 서비스 목표한 공격 증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 비대면(언택트) 전환 후 보안 사각지대를 노린 사이버 위협 증가 ▲거세진 DDoS, 금전까지 요구하는 공격 증가를 선정했다.


특히 랜섬웨어는 전 세계적으로 가장 주목해야 할 사이버 위협 가운데 하나로 나타나고 있다. 최근 국내 한 기업은 랜섬웨어 공격으로 영업을 조기에 종료하는 상황이 벌어졌으며, 일본의 한 자동차 기업은 전 세계 11곳의 공장 시스템이 마비돼 출하가 일시 중단되는 일이 발생하기도 했다. 이 외에도 해외에서는 랜섬웨어로 병원 시스템이 마비돼 긴급 이송하던 환자가 사망한 사건이 발생했다.

이렇게 랜섬웨어는 더 이상 분야를 가리지 않고 대상을 표적해 공격할 뿐 아니라, 기업의 중요 정보, 고객 개인정보 및 결재정보를 가지고 협박하는 수단도 다양해질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무엇보다 ▲최신 보안 업데이트 조치 ▲출처 불명확한 이메일과 URL 링크 실행 주의 등 기본적인 보안 관리뿐 아니라 ▲백업 체계 구축 및 보안성 강화 등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

KISA 김석환 원장은 “코로나-19로 사회 전반의 서비스가 비대면·디지털로 전환되면서 이에 따른 사이버 공격도 급증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KISA는 앞으로 각 국가·기관과의 협력 확대 등을 통해 지능형 사이버 위협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등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디지털 미래 사회를 선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사이버위협 인텔리전스 네트워크는 지난 2014년 12월부터 사이버 위협정보 공유 및 침해사고 공동 대응을 위해 KISA와 NSHC, 빛스캔, 안랩, 이스트시큐리티, 잉카인터넷, 하우리 등 국내 보안업체들로 구성돼 운영되고 있다.

한국·스리랑카·인도·호주 침해사고대응팀(CERT, Computer Emergency Response Team)은 KrCERT/CC(한국 1996부터), AusCERT(호주 1996부터), CERT-In(인도 2004부터), Sri Lanka CERT|CC(스리랑카 2006부터)가 참여한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