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네오텍이 콘텐츠전송네트워크(CDN) 사업 20주년을 맞았다.

글로벌 CDN 서비스 기업들이 잇달아 진출해 사업을 적극 벌이고 있는 가운데 국내 CDN 시장 선두자리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

GS네오텍은 미국에서 CDN 첫 상용 서비스가 시작한 이듬해인 지난 2000년 국내에서 CDN 사업을 시작했다. 회사측은 3일 “글로벌 1, 2위 기업들이 차례로 국내에 진출해 경쟁이 심화하는 가운데도 세계적 수준의 기술력과 신속한 사후 관리로 두각을 나타냈다”며 “그 결과, CDN 사업 시작 20년이 된 현재 국내 CDN 1위 기업이 됐다”고 강조했다.

CDN(Content Delivery Network)은 인터넷에서 동영상, 이미지, 애플리케이션 등 콘텐츠를 복잡한 인터넷 연결망 내에서 빠르고 안정적으로 사용자에게 전달하는 네트워크를 일컫는다. 올해 3월 온라인 개학 때 수백 만 명이 동시에 원격 수업을 듣고 손흥민 경기를 실시간으로 관람할 수 있었던 것도 CDN 기술 덕분이다.

국내 인터넷은 1990년대 중반 서비스 시작 후 2002년 초고속 인터넷 1000만 가구를 돌파하는 등 보편화 했는데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콘텐츠 트래픽을 처리하기 위해 일찍부터 CDN이 도입됐다. 온라인 대작 게임들이 이용자수 1500만명을 넘나들 정도로 성장하고 온라인 쇼핑도 2005년 10조원에서 지난해 130조로 크게 증가한 데는 CDN 기술의 뒷받침이 있었다.

GS네오텍은 스마트폰 보급과 UCC, OTT, 게임 등 콘텐츠 시장 급성장에 맞춰 미디어 전송에 대한 과감한 투자를 진행해 급성장했다. 김연아 선수 참가 동계 올림픽, 월드컵 경기, 국내 프로야구 경기 중계 등도 모두 GS네오텍 CDN을 통해 이뤄졌다. 모바일이 대세가 되고 코로나19로 인터넷을 활용한 언택트 경제가 활성화하면서 국내 트래픽 매년 크게 늘고 있는데 대부분을 GS네오텍이 안정적으로 처리하고 있다.

현재 주요 미디어를 비롯한 방송사 뿐만 아니라 국내 대표 인터넷 포털인 네이버를 비롯해 OTT, 게임, 이커머스, 교육 등 다양한 산업군에 속한 선두기업을 고객사로 두고 있다.

남기정 GS네오텍 대표이사는 “CDN 사업 20주년을 맞은 올해, 시장점유율 1위를 꾸준히 지켜온 비결은 그동안 고객 중심으로 동반성장 해온 결과”라면서 “국내 최초 AWS 프리미어 파트너 등 경쟁력 있는 클라우드 관리 사업과 함께 시너지를 내 고객의 요구에 세심하게 귀기울이고 이를 실현하는 파트너로 성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현재 GS네오텍은 아마존웹서비스(AWS) 프리미어 파트너이자 글로벌 통합 모니터링 솔루션 기업 데이터독의 매니지드 서비스 파트너(MSP)다.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GCP) 안토스 리셀러 자격도 확보하고 있다.

한편, GS네오텍은 CDN 사업 20주년을 맞아 이벤트를 진행한다. 기념 이벤트는 11월 6일 금요일부터 3주간 GS네오텍 페이스북에서 진행한다. 퀴즈 참여 형식으로 누구나 참여 할 수 있다. 이벤트 참가자 및 퀴즈 정답자에게는 소정의 경품을 제공한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