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증권이 출범을 위한 당국의 허가를 받았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는 계열사 토스준비법인이 18일 개최된 금융위원회 정례회의에서 증권업 진출을 위한 투자중개업 본인가를 획득했다고 밝혔다.

토스준비법인은 이달 중 ‘토스증권’으로 사명을 변경하고 내년 초 영업을 개시할 예정이다. 비바리퍼블리카의 지분율 100% 계열사다. 자본금은 340억원, 직원 수는 80명이다.

토스증권이 받은 인가 단위는 일반투자자, 전문투자자를 대상으로 증권의 중개(브로커리지)가 가능하다. 토스증권은 국내 주식 중개를 시작으로 해외주식 중개, 집합투자증권(펀드) 판매로 서비스를 확장할 계획이다.

지난 3월 예비인가를 받은 토스증권은 안정적 운영을 위해 IT시스템과 인력을 충원하고, 내부통제 시스템을 구축하는데 주력했다. 총 인원 중 IT부문 인력이 60%다. 핵심인 원장 시스템은 증권 거래소 자회사인 코스콤이, 서비스 프론트는 토스증권에서 맡아 개발했다. 콜센터 구성도 마친 상태다.

박재민 토스증권 대표

토스증권은 2030 밀레니얼 세대를 겨냥한다. 토스 고객 중 20~30대는 1000만명에 달한다. 회사 측은 “혁신적인 디자인의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MTS), 기존 증권사 리서치 자료와 차별화된 투자 정보를 선보일 것”이라며 “핀테크 기업 특유의 다양한 아이디어와 빠른 실행속도를 경쟁력으로, 편리하고 건전한 투자 환경을 제공하는데 중점을 둘 것”이라고 밝혔다.

오프라인 지점이 없는 모바일 증권사로 출범하는 토스증권은 계좌 개설부터 투자까지 모든 서비스를 온라인 상에서 제공한다. 1800만 가입자를 보유한 토스 플랫폼을 통해 고객 접점을 확보한다.

박재민 토스증권 대표는 “투자 입문자의 시각에서 MTS의 모든 기능을 설계하고, 메뉴의 구성이나 명칭, 투자 정보의 탐색 등 주요 서비스를 완전히 새롭게 구성했다”며 “따라서 기존 증권사의 MTS가 복잡하게 느껴졌거나 주식에 막연한 두려움을 갖고 있던 투자자에게 토스증권이 대안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홍하나 기자>0626hhn@byline.network


[온라인 컨퍼런스] 제조공장, 산업기반시설 ‘OT/ICS 환경 보안’ 방안 2022

‘다양한 산업 환경의 운영기술(OT)·산업제어시스템(ICS) 환경에서 정보 탈취, 운영 중단, 랜섬웨어 감염 등과 같은 악의적인 공격 시도와 보안 사고들이 지속적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하지만 전체 자산에 대한 가시성을 확보하는 것은 물론, 지능형 위협과 이상 행위에 대해 포괄적인 탐지·보호·대응체계를 갖추는 것이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10월 20일 이번에 개최하는 ‘OT/ICS 환경 보안 방안’ 온라인 컨퍼런스에서 OT/ICS 환경을 위협하는 요소들과 더불어 적절한 보안체계를 수립하는데 필요한 다양한 정보들을 얻어갈 수 있길 바랍니다.

일시 : 2022년 10월 20일 (목) 13:30 ~ 17:20
장소 : 온라인
문의 : byline@byline.network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