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메일을 통한 악성코드 공격 위협이 커지면서 KT가 국내 보안 전문기업들과 손잡고 이메일 보안 솔루션을 출시한다.

KT(대표 구현모)는 지란지교시큐리티(대표 윤두식), 시큐레터(대표 임차성)와 함께 이메일을 통해 기업으로 유입되는 악성코드 감염과 피싱 공격 등을 예방할 수 있는 인공지능(AI) 통합 보안 상품인 ‘KT 지능형 위협메일 분석 솔루션’을 출시한다고 22일 밝혔다.

이번에 선보이는 지능형 위협메일 분석 솔루션은 KT의 ‘AI 메일 분석 시스템’과 지란지교시큐리티의 ‘스팸필터’, 그리고 시큐레터의 ‘위협문서 탐지’ 기능을 통합 제공한다. 이를 통해 신규 발생한 피싱이나 악성코드 등 메일로 유입될 수 있는 기업에 대한 잠재적 위협을 예방할 수 있다.

KT ‘AI 메일 분석 시스템’은 KT의 AI 분석 플랫폼이 연간 2억건 이상의 이메일 데이터를 학습해 새로운 형태의 위협을 발견한다. 분석 결과는 위협정보 AI 모델링을 통해 정의된 후 위협 차단에 활용된다.

지란지교시큐리티의 스팸필터 기능을 활용하면 스팸이나 바이러스, 피싱 사기 관련 메일을 기업의 직원들이 열어보기 전에 차단할 수 있다. 또 콘텐츠 악성코드 무해화(CDR, Content Disarm&Reconstruction) 엔진을 기반으로 기업에서 사용하는 다양한 문서파일을 분석하고, 악성코드가 포함될 수 있는 비정상 콘텐츠를 자동으로 제거해 알려지지 않은 보안 위협을 원천 차단할 수 있다.

KT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 보육기업이기도 한 시큐레터의 ‘위협문서 탐지’ 기능은 리버스 엔지니어링(역공학) 기술을 통해 실행파일이 아닌 문서의 악성코드도 빠르게 탐지, 진단, 분석, 차단함으로써 지능형지속위협(APT) 보안 솔루션이 방어하지 못하는 사각지대까지 보호할 수 있다. 아울러 고도화된 위협들이 보안 솔루션의 진단을 회피하는 방법을 무력화할 수 있다.

KT 지능형 위협메일 분석 솔루션은 사용자 수에 따라 베이직, 스탠다드, 엔터프라이즈 형으로 제공되며, 기업이 각자의 네트워크 환경과 보안예산에 맞춰 상품을 구매할 수 있다.

KT 기업서비스본부의 이진우 본부장은 “KT 지능형 위협메일 분석 솔루션은 기업정보 보호와 비즈니스 연속성을 높일 수 있는 통합 보안 상품”이라며, “KT의 AI 기술로 기업들이 다양한 형태의 보안위협으로부터 안전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만들겠다”고 말했다.

시큐레터의 임차성 대표는 “KT와의 협력을 통해 상용화된 제품을 출시하게 돼 기쁘며, 이번 융합 보안 제품은 고객별 네트워크 환경과 비용에 맞춰 서비스를 레벨별로 제공하기 때문에 고객이 우수한 보안 서비스를 합리적인 가격에 도입할 수 있다”며 “현재 금융권 및 다수의 지자체 기관으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만큼 올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시큐레터는 유망기술기업의 글로벌 진출을 지원하는 본투글로벌센터의 멤버이기도 하다. 한국전력기술, 우정사업정보센터, 한국인터넷진흥원 등을 비롯해 한국자산관리공사, 한국예탁결제원, 한국교직원공제회, BNK부산은행, 서울반도체 등 다양한 고객에게 보안 솔루션을 공급하고 있다.

한편, KT와 지란지교시큐리티는 앞서 비대면 근무 환경 확산으로 협업 도구 수요가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안전한 보안 솔루션을 원하는 기업과 기관을 위한 문서보안 클라우드 서비스 ‘다큐원(DocuOne)’과 ‘오피스하드(OfficeHard)’도 함께 선보였다.

다큐원은 기업의 문서 데이터를 통합해 관리하는 문서중앙화 솔루션으로 강력한 보안과 협업 편의성을 제공한다. 사내 임직원 PC에서 생성되는 모든 문서의 임의 저장을 금지하고 암호화, 저장매체 제어, 반출 결재, 이력 관리 등의 보안 기능을 제공해 기업의 중요 정보를 보호하고 외부유출을 차단한다. 협업 폴더 지원, 태그 검색 등의 기능도 있어 업무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

오피스하드는 문서 통합 관리, 대내외 문서 공유, 형상관리 등 협업 환경을 제공하는 서비스다. 시간과 장소의 제약 없이 권한과 보안 설정 기능으로 안전하게 자료를 저장, 전송, 편집, 공유할 수 있다. 또 파일 직접 편집, 보안검사 기능도 갖춰 랜섬웨어를 비롯한 악성 위협에 취약한 기업의 데이터 보안을 책임진다.

KT는 클라우드 마켓플레이스 운영을 통해 다양한 솔루션 파트너사가 자사의 소프트웨어를 손쉽게 등록하고 판매할 수 있도록 플랫폼을 제공하고 있다. KT 클라우드는 고객이 마켓에 등록된 소프트웨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인프라 환경과 연계 플랫폼을 제공하고, 솔루션 파트너사는 KT 플랫폼을 통해 고객에게 다양한 소프트웨어를 클라우드 기반으로 손쉽게 판매할 수 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