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릭슨이 이동통신사업자 5G 코어 네트워크 보안 솔루션을 선보였다. A10네트웍스와 협력해 클라우드 네이티브 패킷 코어 방화벽을 출시했다고 18일 밝혔다.

코어 네트워크 보안은 5G 새로운 기술을 기반으로 통신사업자들이 혁신적인 미래 사업을 추진하는데 있어 중요한 요소다. 에릭슨은 통신사업자가 높은 수준의 패킷 코어 네트워크 보안 기능으로 비용 효율적인 방식으로 새로운 사업 기회를 모색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이번 보안 솔루션을 선보였다고 설명했다.

에릭슨 패킷 코어 방화벽 솔루션은 A10 네트웍스의 고급 보안 기술로 구동된다. 이미 에릭슨의 듀얼 모드 5G 코어 제품군에서 에릭슨 패킷 코어 게이트웨이와 밀접하게 통합돼 있다. 이 솔루션은 엔드투엔드 네트워크 슬라이싱과 엣지 컴퓨팅도 지원한다.

또한 보안 코어 네트워크 5G의 활용사례를 충족하기 위해 네트워크 엣지까지 유저 플레인(user plane)을 확장하도록 최적화되어 있다. 올인원 솔루션으로 사업자와 고객의 민감한 데이터 뿐만 아니라 코어 네트워크 전체를 보호함으로써 5G 서비스 가용성을 보장한다.

에릭슨은 이 솔루션을 통해 5G 레이턴시는 유지하면서 전용 유저 플레인 보안 솔루션에 비해 총소유비용(TCO)을 50% 이상 절감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는 유지 관리 및 오케스트레이션이 간소화된 단일 클라우드 네이티브 네트워크 기능(CNF)을 통해 가능하다.


폴케 앵거(Folke Anger) 에릭슨 패킷 코어 솔루션 총괄은 “5G에서 서비스 가용성을 확보하려면 전용 보안 솔루션을 넘어서는 전체적인 관점이 필요하다”며 “패킷 코어 게이트웨이에 완벽하게 통합된 에릭슨 패킷 코어 방화벽을 출시함으로써 엣지까지 보장받는 5G 서비스와 함께 TCO 또한 개선할 수 있다”고 말했다.

드루패드 트리베디(Dhrupad Trivedi) A10네트웍스 최고경영자(CEO) 겸 이사회 의장은 “통신 사업자는 5G를 지원하기 위해 더 많은 클라우드 네이티브 및 분산 아키텍처로 전환하고 있다. 이는 보안 및 네트워크 가용성에 대한 중요한 요구를 증가시킨다”며 “에릭슨과의 파트너십을 확대해 A10네트웍스로 구동되는 에릭슨 패킷 코어 방화벽은 클라우드 네이티브의 구축을 지원하고 진화하는 통신사업자의 비즈니스 요구 사항을 해결한다”고 강조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

--------------------------------------------------
[웨비나 안내] 클라우드 환경에서의 지속적인 운영 인텔리전스
    일시 : 2021년 1월 21일(목) 14:00~15:00
사전등록 하러가기
--------------------------------------------------
[웨비나 안내] 코로나19 예방·치료를 위해 노력하는 제약·의료기관 사이버방어 전략
    일시 : 2021년 1월 27일(수) 14:00~15:00
사전등록 하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