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과컴퓨터그룹(회장 김상철) 계열사인 한컴위드(옛 한컴시큐어)와 네이버(대표 한성숙)가 사설인증 사업 협력에 나섰다.

한컴위드와 네이버는 15일 경기도 성남시 소재 한컴타워에서 홍승필 한컴위드 대표와 오경수 네이버 인증사업 총괄을 비롯해 양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사설인증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한컴위드는 기존 공개키기반구조(PKI) 인프라를 활용한 사설인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네이버는 고객이 신뢰할 수 있는 안전한 인증서 발급기관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한컴위드는 지난 21년간 공인인증 솔루션을 공급해왔다. 그동안 축적해온 기술력과 고객층을 기반으로 ‘네이버 인증서’ 도입을 위한 맞춤형 컨설팅과 기술 지원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양사는 인증기술 고도화와 서비스 개발을 위해 협력하고, 공동 마케팅을 전개하는 등 빠른 시장 확산에 나선다.

오는 12월 공인전자서명의 우월한 법적지위를 폐지, 다양한 전자서명 수단에 동등한 효력을 부여하는 ‘전자서명법 전부개정안’ 시행을 앞두고 앞으로 사설 전자서명, 사설인증 시장이 더욱 활성화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사설인증 업계의 경쟁도 한층 치열해질 전망이다.

한컴위드는 기존 고객을 주축으로 사설인증서를 도입, 확대하려는 다양한 기업, 공공기관 등을 대상으로 기존에 제공해온 인증서 외에도 네이버 인증서를 적극 소개할 방침이다.

또한 블록체인 기술 등 신기술을 접목한 새로운 인증서 서비스와 시장을 발굴, 확장해나갈 계획이다.

한컴위드는 지난 2018년 웹기반 무설치 간편인증 솔루션인 ‘애니핀(AnyPIN)’을 출시해 삼성화재에 공급하며 사설인증 시장에 대응해왔다. 이후에도 생체인증 솔루션인 ‘한컴패스(Hancom Pass)’로 PC, 웹브라우저, 모바일, 사물인터넷(IoT) 플랫폼에서 생체인증을 지원하는 국제생체인증 기술표준인 FIDO(Fast IDentity Online)2 인증을 획득하는 등 다양한 인증 기술들을 개발해왔다.

홍승필 한컴위드 대표는 “한컴위드는 차별화된 보안기술을 기반으로 변화하는 인증 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해왔다”며, “이번 협력으로 강력한 보안성과 편의성을 갖춘 인증 서비스를 제공해 사설인증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