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행정부의 제재와 압박에도 화웨이가 올해에도 변함없이 전세계 통신장비 시장 점유율 1위에 올랐다. 더욱이 지난해 대비 시장점유율이 더욱 늘어나 경쟁업체들과 격차를 더욱 벌린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델오로 그룹(Dell’Oro Group)에 따르면, 화웨이는 올해 상반기 세계 통신 장비 시장에서 31%의 시장점유율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의 28% 점유율보다 3%포인트(p) 증가한 것이다. 델오로는 화웨이가 중국의 대규모 5G 투자 수혜를 본 것으로 분석했다.

노키아는 14%의 시장점유율로 2위 자리를 유지했지만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점유율이 2%p 하락했다. 3위는 지난해와 같이 14%의 점유율을 기록한 에릭슨이 차지했다. ZTE는 지난해 9%보다 2%p 오른 11%의 점유율로 4위에 올랐다. 5위는 시스코(6%), 6위와 7위는 시에나와 삼성전자로 조사됐다.

모바일 코어·무선 액세스, 광대역 액세스, 마이크로웨이브 및 광 전송 네트워크와 통신사업자(SP) 라우터, 캐리어이더넷스위치(CES)를 포함한 올 상반기 전세계 통신장비 시장 규모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 늘어났다. 1분기에는 모바일 인프라만 두자릿 수 이상 성장한 가운데 다른 분야 투자가 크게 줄어들어 전년 동기 대비 4% 하락했다. 하지만 2분기에 다시 성장세를 나타냈다.

델오로는 코로나19에 의한 글로벌 공급망 차질이 시간이 지남에 따라 차츰 안정화되다가 중국의 대규모 인프라 투자가 단행되면서 전반적으로 2분기에 시장 예측을 상회하는 성장이 이뤄졌다고 평했다. 또한 하반기에도 지금과 같은 성장 추세가 이어져 올해 시장규모가 전년보다 5% 늘어날 것으로 예측했다.



델오로 관계자는 “코로나19 유행이 여전히 높은 경제적 손실을 야기하고 있지만 2분기의 성장세가 하반기에도 유지되면서 올해 전체 통신 장비 시장은 5%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