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기술 스타트업 스켈터랩스가 177억원 규모 시리즈B 투자 유치를 마무리했다고 5일 밝혔다.

투자에는 KDB산업은행, KDB캐피탈, 한국투자증권, BNK벤처투자, ATP인베스트먼트-이베스트투자증권 컨소시엄이 새로 참여했다. 기존 투자사인 스톤브릿지벤처스, 카카오벤처스도 시리즈A에 이어 돈을 넣었다. 전략적 투자사로는 퍼시스그룹 가구 브랜드 일룸, 미라클랩이 들어왔다. 이로써 지금까지 스켈터랩스의 총 투자액은 누적 277억원 규모다.

관련기사: [바스리] 구글코리아 전 대표가 만든 AI 스타트업 ‘스켈터랩스’

스켈터랩스는 2015년 설립한 인공지능 기술 기업이다.  ‘AIQ’ 시리즈로 대표되는 대화와 초개인화 분야  솔루션을 만든다.

대화 분야에서는 자연어이해(NLU) 기반의 챗봇 빌더를 갖고 있다. 지난 6월 말 기준으로 한국어 기계독해 데이터셋 KorQuAD 기반 성능평가에서 1위를 한 기계독해 솔루션, 자동 음성인식 및 음성합성 솔루션을 보유했다. 초개인화에서는 앱·웹 기반 사용자 활동 데이터를 AI 추론 기술을 활용해 예측 모델링(Predictive Modeling)하는 기술에 집중한다.

이 회사 측은 투자금을 비즈니스 파이프라인 확대와 기술 고도화에 쓸 예정이다. 이를 통해 대화형 인공지능 시장과 온라인 광고 시장을 본격 공략한다는 전략이다. 아울러 일본과 동남아시아를 중심으로 한 해외 비즈니스를 타진한다.

조원규 스켈터랩스 대표는 “투자유치로 이미 진행 중인 다양한 파트너사와의 협력과 더불어, 새로운 비즈니스에 박차를 가해 기술력뿐 아니라 사업면에서도 유의미한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

--------------------------------------------------
[라이브톡 안내] 2021 한국 이커머스를 지배하는 자, 누구인가
    일시 : 2021년 2월 5일(금) 16:00~18:00
사전등록 하러가기